뉴스

[단독] '월 7% 수익' 미끼 1천 억 유치…석 달 뒤 '잠적'

[단독] '월 7% 수익' 미끼 1천 억 유치…석 달 뒤 '잠적'

KNN 강소라

작성 2021.11.11 20:46 수정 2021.11.11 23: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월 7%의 수익을 준다는 말로 1천억 원 가까운 돈을 받았던 부산의 한 투자업체가 갑자기 문을 닫아버렸습니다. 노후자금을 맡겼던 중장년층 피해자가 적지 않습니다. 

KNN 강소라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기자>

부산의 한 투자업체입니다.

출입문은 굳게 잠겨있습니다.

이 업체는 지난 2018년부터 제주도 병원과 태양광 발전 등을 내세워 투자를 받아왔습니다.

하지만 이 사무실은 지난 9월 갑자기 문을 닫았고, 사실상 폐업상태입니다.

[아무도 없어요. 영업 안 해요, 아무것도 안 해요.]

투자업체의 갑작스러운 폐쇄와 함께 수익금과 배당은 물론 투자금을 돌려받지 못한 피해자들의 항의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대부분 노후자금을 투자한 중장년층입니다.

현재까지 파악된 피해자만 100여 명에 이릅니다.

전체 투자금액은 약 1천억 원대로 알려졌습니다.

[인근 주민 : 어제 여기 난리가 났어요. 남자들 치고받고 싸우고 추석 전에는 몇 사람 기절해 있고 그랬어요.]

60대 A 씨도 지난 6월 이 업체에 3억여 원을 투자했습니다.

업체는 매달 7%의 수익률을 보장했지만 지난 9월 배당금이 끊겼습니다.

[투자 피해자 : 카드(대출) 안 한다고 하면 (대출해서) 자기들한테 빌려달라는 소리까지 했어요. 너희들도 돈맛 좀 보라고 3개월짜리 짧은 것(상품)을 고수익을 내놨으니 빨리 끝난다고 해서 했거든요.]

경찰은 이 업체가 금융감독원의 인허가 없이 불법으로 유사수신 행위를 해왔다고 밝혔습니다.

60대 대표 B 씨는 지난 9월 기다려달라며 공지를 올린 뒤 투자자들과 연락이 닿지 않고 있습니다.

경찰은 사기혐의 등으로 B 씨에게 출석을 요구했으며, 수사를 확대해 나갈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 이원주 KNN)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