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은경 "일상 회복 2단계 어려울 수도…방역 강화 가능"

정은경 "일상 회복 2단계 어려울 수도…방역 강화 가능"

유영규 기자

작성 2021.11.11 14:31 수정 2021.11.11 16: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정은경 "일상 회복 2단계 어려울 수도…방역 강화 가능"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오늘(11일) 단계적 일상 회복 2단계로의 전환이 어려울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정 청장은 오늘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지금 (확진자) 증가세면 2단계로 무난하게 가기 어려울 수 있냐'는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의 질문에 "그렇다. 현재 상황이 지속된다면 1단계를 지속하거나 방역조치를 강화할 수 있다"고 답했습니다.

정 청장은 "현재 위중증 환자가 증가하고 있어서 예의주시하고 있고, 아직 (일상 회복 1단계를 시행한 지) 10일 정도 돼서 진행 상황을 보면서 단계 전환이나 조치에 대한 부분들은 검토하겠다"고 했습니다.

정 청장은 50대 이상 등 추가 접종(부스터샷) 대상자의 접종 간격을 단축하는 것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현재 요양병원 시설 종사자 등은 5개월 간격으로 추가 접종을 하는데, 2단계 추가 접종 대상자에 대한 접종 간격 단축에 대해서도 전문가들이 동의하고 있다"며 "이번 주와 다음 주 예방접종전문위원회에서 검토해 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단축 기간에 대해서는 "한 달 정도 더 단축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답해, 접종 간격이 현행 6개월에서 5개월로 조정될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