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30 민심 잡기 나선 이재명 "가상자산 과세 1년 유예"

2030 민심 잡기 나선 이재명 "가상자산 과세 1년 유예"

강민우 기자

작성 2021.11.11 12:13 수정 2021.11.11 13: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가 가상자산 간담회에 참석해서 2030 청년 표심을 잡기 위한 행보에 시동을 걸었습니다. 오후에는 미국 국무부 동아태차관보와 주한중국대사를 만나는 등 외교 행보도 이어갑니다.

강민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는 가상자산의 미래를 주제로 한 간담회에 참석했습니다.

이 후보는 이 자리에서 관련 업계의 청년 대표들과 가상화폐, 블록체인의 미래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습니다.

특히, 논란이 된 가상자산 과세 문제에 대한 입장을 밝혔는데, 과세를 1년 유예하고 공제 한도를 대폭 상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후보 : 가상자산에 대한 과세는 지금 주식 양도소득세 부과하는 시점과 맞춰서 1년쯤 연기하는 것이 맞는다고 생각하고, 당에 그런 요청을 드리고 있습니다.]

오후에는 서울 양천구 CBS를 찾아 저출산 극복을 위한 생명 돌봄 국민운동캠프 출범식에 참석합니다.

이 후보의 취약 지대인 2030 청년세대들의 표심을 잡기 위한 행보의 하나로 풀이됩니다.

이에 앞서, 이 후보는 민주당 당사에서 대니얼 크리튼브링크 미국 국무부 동아태차관보와 싱하이밍 중국대사를 만나는 등 대선 후보로서의 외교 행보도 시작할 예정입니다.

한미, 한중 간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나누면서, 대선 후보로서 외교 행보에 첫발을 내딛는 것으로 해석됩니다.

한편, 민주당 선대위는 이 후보 배우자 김혜경 씨가 최근 다친 것을 두고 악의적이고 조직적인 허위조작 정보 생산과 유포가 만연하다며 강력한 법적 조치를 예고했습니다.

그러면서 김 씨의 사고와 관련된 진료 기록은 물론, 119 이송 기록과 녹음 등을 확보해 언론에 공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