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野 "초보가 음주보다 위험? 전과 4범의 궤변" 이재명 비판

野 "초보가 음주보다 위험? 전과 4범의 궤변" 이재명 비판

박원경 기자

작성 2021.11.11 11: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野 "초보가 음주보다 위험? 전과 4범의 궤변" 이재명 비판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음주운전보다 초보운전이 더 위험하다'는 취지로 말한 것을 두고 "기괴한 말과 행동이 갈수록 태산"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오늘(11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대선 후보로서 전과 4범인 자신의 범죄 사실을 백번 천번 사죄해도 모자랄 판인데 부끄러움조차 찾아볼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초보운전은 범죄가 아니지만 음주운전은 엄연한 범죄"라며 "욕설·반인륜적 행태에도 부끄러움을 모르더니 음주운전마저 궤변으로 때우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되겠다는 분이 현행법을 무시하는 발언을 서슴지 않고 있다"며 "음주운전도 내가 하면 별거 아니라는 인식은 뼛속까지 내로남불 DNA를 승계한 민주당 후보답다"고 덧붙였습니다.

김연주 상근부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지극히 위험한 인식 수준을 또다시 드러냈다"며 "비록 음주운전 전과가 있더라도 본인이 더 우위에 있음을 강조하려는 의도가 있었던 발언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이 후보는 어제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음주운전 경력자보다 초보운전이 더 위험하다고 생각한다"며 "국가 리더는 실수하지 말아야 하고, 실수할 가능성이 작아야 한다. 초보는 깨끗해도 실수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습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이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간 구도에 대해 '음주운전자와 초보운전자 간 대결'이라고 언급한 것을 맞받아치는 취지에서 나온 발언이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