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목포 DJ 흉상에 머리 숙인 尹 "국민통합 정신 계승"

목포 DJ 흉상에 머리 숙인 尹 "국민통합 정신 계승"

박원경 기자

작성 2021.11.11 11: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목포 DJ 흉상에 머리 숙인 尹 "국민통합 정신 계승"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오늘(11일) 오전 전남 목포에 있는 '김대중 노벨평화상 기념관'을 찾았습니다.

민주주의 수호와 국민통합에 애썼던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뜻을 계승해 갈라진 국론을 모을 통합의 지도자가 되겠다는 뜻을 보여주기 위한 행보입니다.

윤 후보는 오늘 기념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대중 정신이라면 가장 먼저 내세울 게 국민통합"이라며 "대통령이 되셔서 자신을 힘들게 했던 분들을 다 용서하고, 국민 통합이라는 큰 밑그림으로 IMF라는 국난 극복을 해나가셨다"고 말했습니다.

윤 후보는 "국민통합으로 어려운 국가 위기를 극복하고 미래를 위한 초석을 놓은 행정과 지혜를 (이어가겠다고) 기념관 방문을 통해 다시 한번 다짐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대한민국 전 지역이 균형 있는 발전을 통해 경제 성장과 번영에 있어 후회되지 말아야 한다"며 "지역 간 균형 발전과 통합도 중요하지만, 세대 간 문제에 있어서도 균형 있게 경청하며 대통령이 갈등과 의견을 조정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어제 5·18 민주묘지 참배 과정에서 강한 항의를 받은 데 대해선 "다 존중한다"며 "차기 정부를 맡더라도 저를 반대하는 분들도 다 포용하고 국민으로 모시고 국가정책을 펼쳐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전두환 옹호' 발언 논란 이후로 전두환 전 대통령에 대한 인식의 변화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그 부분에 대해서는 충분히 말씀드렸다"고만 답했습니다.

윤 후보는 오늘 기념관 앞에 놓여있는 김 전 대통령의 1대 1 크기 사진 패널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흉상 앞에서 머리를 숙이고 묵념했습니다.

윤석열, 김대중 노벨평화상기념관 방문 (사진=연합뉴스)

이후 김 전 대통령의 정치 여정과 집권 이후의 역사 등을 기록한 전시물을 둘러봤습니다.

방명록에는 '국민통합으로 국가 위기를 극복하고 미래의 초석을 놓치신 지혜를 배우겠습니다'라고 썼습니다.

오늘 방문에는 어제에 이어 당 국민통합위원장을 맡은 정운천 의원이 동행했습니다.

기념관 앞에서는 윤 후보의 광주 행보를 둘러싼 찬·반 시위가 벌어졌습니다.

목포지역 시민사회단체 일동은 윤 후보의 '개 사과' 논란을 겨냥한 듯 개 짖는 소리를 틀어놓고 "민주헌정 질서 파괴자 윤석열 목포 방문을 반대한다", "21세기 전두환이다. 석고대죄가 먼저다" 등을 외치며 윤 후보의 방문을 비판했습니다.

반면 지지자들은 "부패척결 윤석열, 정권교체 윤석열"을 외치며 맞불을 놨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