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野 "궁지 몰린 이재명, 조건부 특검으로 시간 벌기"

野 "궁지 몰린 이재명, 조건부 특검으로 시간 벌기"

박원경 기자

작성 2021.11.11 11: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野 "궁지 몰린 이재명, 조건부 특검으로 시간 벌기"
국민의힘이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조건부 특검수용' 입장을 밝힌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에 향해 "즉각 특검을 수용하라"고 압박했습니다.

'대장동 몸통'인 이재명 후보의 연루 의혹을 밝히려면 특검이 불가피하다는 게 국민의힘 입장입니다.

이준석 대표는 오늘(11일) 최고위에서 "이 후보가 아주 궁지에 몰렸다. 젊은 사람들 용어로 '가불기'(가드가 불가능한 기술)"라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특검을 즉각 수용하지 않으면 '특검 거부자가 범인'이라는 국민의 확신에 따라 선거에 질 것이고, 선거에 지면 엄정 수사를 받을 테니 애매한 입장으로 시간 벌기에 나선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더 이상 버티기 어려운 상황에 처한 이 후보가 시간 벌기를 위한 회피전략을 펴고 있다는 주장인 셈입니다.

국민의힘은 특검 도입 시 추천권도 여당이 가져서는 안 된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야당이나 제3의 단체가 추천한 특검이라야 국민의 신뢰를 얻을 수 있다는 겁니다.

과거 최순실 국정농단 특검에서 야당 추천 박영수 특검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임명을 받았던 사례도 거론됐습니다.

이 대표는 "과거 국정농단 특검 임명 당시의 사례를 철저히 준용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를 향해 특검법 처리를 당장 만나자고 제안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이미 검찰 수사는 몸통을 밝히겠다는 수사가 아니라 몸통을 피하기 위한 '방탄 수사'에 불과하다"며 검찰 수사를 조목조목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검찰 수사가 국민의 신뢰를 잃은 상황에서 민주당이 검찰만 믿고 버티다 나중에 국민 여론이 잠잠해질 것으로 생각한다면 커다란 오산"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전주혜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검찰 수사는 지금까지 보여준 것만으로 충분히 미진했고 부족했다"며 "이 후보가 떳떳하게 대장동 의혹의 진실을 규명하고 싶다면 여러 조건을 늘어놓을 것이 아니라 지금 당장 특검을 수용하면 그만"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