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尹 "취임 즉시 한일관계 개선…DJ-오부치 선언 재확인으로 시작"

尹 "취임 즉시 한일관계 개선…DJ-오부치 선언 재확인으로 시작"

유영규 기자

작성 2021.11.11 10: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尹 "취임 즉시 한일관계 개선…DJ-오부치 선언 재확인으로 시작"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오늘(11일) "대통령이 된다면 취임 후 바로 한일관계 개선에 나서겠다. '김대중(DJ)-오부치 선언'을 재확인하는 것으로부터 시작"이라고 밝혔습니다.

윤 후보는 오늘 페이스북에 '목포에서 김대중 대통령을 생각한다'는 제목의 글에서 "마침 일본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101대 총리로 재선출된 뉴스를 보면서 김대중 대통령을 생각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윤 후보는 오늘 오전 목포 김대중 노벨평화상 기념관을 방문했습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김대중 노벨평화상기념관 방문 (사진=연합뉴스)

윤 후보가 언급한 김대중-오부치 선언은 1998년 당시 김대중 대통령과 오부치 게이조 총리가 함께 발표한 '21세기 새로운 한일 파트너십 공동선언'입니다.

일제 식민지 지배에 대한 일본 측 사과 표명과 미래지향적 한일관계 발전에 대한 내용이 담겼습니다.

윤 후보는 페이스북에서 "김대중 대통령은 IMF 외환위기 극복 등 여러 업적을 남겼지만 그중 '공동선언'은 외교 측면에서 빼놓을 수 없는 업적"이라며 "우리나라 현대사에 그때만큼 한일관계가 좋았던 때가 없었다"고 했습니다.

그는 공동선언에 '한일 간 우호 협력 관계를 21세기 새로운 파트너십으로 발전시켜 나가자'는 결의를 전제로 "통렬한 반성과 사죄"(오부치), "미래지향적으로 나가기 위해 서로 노력하자"(김대중)는 내용이 담겼다고 소개했습니다.

그러면서 "공동선언에는 한일관계를 발전적인 방향으로 이끌 수 있는 거의 모든 원칙이 녹아들어 있다"며 "이 정신과 취지를 계승해 한일관계를 발전시킨다면 향후 두 나라의 미래는 밝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윤 후보는 "안타깝게도 같은 민주당 정권임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정부의 지난 4년 한일관계는 악화될 대로 악화됐다"며 "일본이라는 이웃을 지구상의 다른 곳으로 옮길 수는 없다. 좋으나 싫으나 함께 사는 지혜가 필요한 이유"라고 했습니다.

그는 "두 나라 정치 지도자들만 결심한다면 김대중-오부치 시절로 돌아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현안들은 쉽지 않지만 전향적으로 접근한다면 얼마든지 해결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