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광주 찾아 사과한 윤석열, 오늘은 봉하마을 향한다

광주 찾아 사과한 윤석열, 오늘은 봉하마을 향한다

박원경 기자

작성 2021.11.11 10: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제(10일) 광주를 찾아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오늘은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습니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할 예정인데, 중도층 표심 공략을 위한 행보로 풀이됩니다.

박원경 기자입니다.

<기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오늘 오전 전남 목포에 있는 김대중 노벨평화상 기념관을 찾았습니다.

오후에는 김해 봉하마을로 이동해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할 예정입니다.

앞서 윤 후보는 어제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찾았습니다.

경선 기간 불거진 이른바 전두환 옹호발언 이후 3주만 입니다.

추모탑 앞에서 발언에 대한 사과와 함께 분향과 헌화를 할 계획이었지만, '오월 어머니회' 등 광주 시민단체들에 가로막혔습니다.

결국 추모탑에서 멀리 떨어진 곳에서 묵념한 뒤, 준비한 사과문을 꺼내 읽었습니다.

윤 후보는 40여 년 전 5월의 광주 시민이 민주주의를 위해 피와 눈물로 희생한 것을 기억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후보 : 여러분께서 염원하시는 국민 통합을 반드시 이뤄내고 여러분께서 쟁취하신 민주주의를 계승, 발전시키겠습니다.]

개헌 때 5·18 정신이 반드시 헌법 전문에 올라가야 한다고도 강조했는데, 민주당은 영장을 집행하듯 광주 시민을 상대로 사과를 강제 집행했다고 비판했습니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는 청년 농부들과 오찬 간담회를 가지는 등 오늘 농업 관련 일정을 진행할 예정이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는 카이스트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방문 등 차세대 원전 관련 행보를 이어갑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