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요소수 '긴급 수급조치' 시행…화물차 1대당 30ℓ 구매 가능

요소수 '긴급 수급조치' 시행…화물차 1대당 30ℓ 구매 가능

곽상은 기자

작성 2021.11.11 10: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부가 오늘(11일) 임시 국무회의를 열고 요소수에 대한 긴급 수급 조정 조치를 의결했습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정부의 뒤늦은 대응에 무거운 책임을 통감한다며 사과했습니다.

곽상은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는 오늘 아침 임시 국무회의를 열고 수급 대란이 벌어진 요소수와 관련해 '긴급수급조정조치'에 들어가기로 했습니다.

[김부겸/국무총리 : 정부는 매점매석 금지 고시에 이어, 국내 수급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게 위해 요소와 요소수에 대한 '긴급수급조정 조치'를 시행하고자 합니다.]

이에 따라 요소수 생산·판매업자들은 당일 수입·판매량과 단가, 재고량 등을 다음날 정오까지 정부에 신고해야 합니다.

앞으로 2달간 예상 수입량도 신고 의무에 포함됩니다.

동시에 정부는 업자에게 요소수 관련 생산, 공급, 출고 명령을 할 수 있고 판매방식도 정할 수 있습니다.

주유소에서 판매되는 차량용 요소수는 차량 1대당 승용차는 최대 10리터까지 구매 가능하며, 그 외 화물차 등은 최대 30리터까지 구매할 수 있습니다.

단, 판매처에서 차량에 필요한 만큼 직접 주입하는 경우는 제외됩니다.

이와 함께 구매자는 구매한 차량용 요소수를 제3자에게 재판매하는 게 금지됩니다.

김 총리는 중국에서 1만 8천700톤의 요소가 곧 들어오고 정부가 수입 다변화 방안을 논의 중인 만큼 "앞으로 차량용 요소수 수급에는 어려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정부의 대응이 늦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국민 생활에 큰 불편과 우려를 끼치게 된 점에 대해 무거운 책임을 통감한다"며 "송구하다"고 사과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