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SG 여자축구 선수, 같은 팀 주전 경쟁자 청부폭력 혐의로 체포

PSG 여자축구 선수, 같은 팀 주전 경쟁자 청부폭력 혐의로 체포

정희돈 기자

작성 2021.11.11 08: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SG 여자축구 선수, 같은 팀 주전 경쟁자 청부폭력 혐의로 체포
▲ 아미나타 디알로

프랑스 프로축구 명문 파리 생제르맹(PSG) 여자팀 선수가 주전 경쟁자에게 청부 폭행을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프랑스 매체 보도에 따르면 프랑스 경찰은 PSG 여자팀 미드필더 아미나타 디알로를 체포해 조사 중입니다.

26살인 디알로는 같은 중앙 미드필더로 PSG와 프랑스 대표팀에서 주전 경쟁을 해온 케이라 함라위에게 청부 폭력을 가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함라위는 지난 4일 저녁 구단이 주최한 행사에 참석한 뒤, 차를 타고 귀가하려다 봉변을 당했습니다.

복면을 쓴 두 명의 남성이 함라위를 끌어내 그에게 쇠 파이프를 휘두르고 발길질을 하는 등 무참히 폭행했습니다.

폭행은 다리 부위에 집중됐고, 여러 바늘을 꿰매야 하는 상처를 남겼습니다.

케이라 함라위
경찰 수사 결과 팀 동료인 디알로가 유력한 용의자로 떠올랐습니다.

2016년 PSG에 입단한 디알로는 2020년부터 미국프로축구(MLS) 유타 로얄스와 스페인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서 임대 생활을 하다 지난여름 PSG로 복귀했습니다.

함라위는 스페인 FC바르셀로나에서 3시즌 동안 주전으로 활약하며 유럽축구연맹(UEFA) 여자 챔피언스리그 우승컵까지 한 차례 들어 올린 뒤 지난여름 PSG로 이적해왔습니다.

긴 임대 생활을 뒤로 하고 모처럼 PSG로 돌아왔는데, 막 이적해온 베테랑이 주전 자리를 꿰차자 디알로가 앙심을 품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입니다.

함라위가 폭행을 당한 뒤 지난 9일 치러진 PSG와 레알 마드리드의 2021-2022시즌 UWCL 조별리그 경기에서 디알로가 함라위 대신 선발 출전했고, PSG는 4대 0으로 이겼습니다.

PSG는 성명을 내고 "폭력행위를 강력히 규탄한다. 사건의 진상을 밝히기 위해 경찰에 협조하겠다"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