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ADHD 아들에 매일 맞고 살아"…이지현 고백에 '응원 봇물'

"ADHD 아들에 매일 맞고 살아"…이지현 고백에 '응원 봇물'

SBS 뉴스

작성 2021.11.11 09:10 수정 2021.11.11 10: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ADHD 아들에 매일 맞고 살아"…이지현 고백에 응원 봇물
쥬얼리 출신 가수이자 두 자녀를 키우는 싱글맘 이지현이 둘째 아들이 ADHD(주의력 결핍, 과잉행동장애) 진단을 받은 사실을 고백, 누리꾼들로부터 응원을 받고 있다.

이지현은 지난 10일 방송된 JTBC '용감한 솔로육아-내가 키운다'에 출연해 "아들 우경이가 4살 때 처음으로 ADHD라는 사실을 진단받았다"면서 "우경이는 화가 나면 확 폭발하는 스타일이라 기다리는 게 괴로운 일이라 참는 걸 못한다. 늘 아이 눈치를 보면서 살았다. 엄마니까 잘 키워내고 감당해야지 하면서 지내왔다"고 말했다.

실제로 이지현이 정신건강의학 전문의에게 상담한 내용은 충격적이었다. 아들 우경은 자신의 뜻대로 되지 않을 때 이지현에게 거침없이 폭력성을 드러냈다. 이지현은 "나는 매 맞고 사는 엄마"라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이에 정신과 전문의 노규식 박사는 "아이가 폭력을 상호작용하는 수단으로 인식할 수 있다"며 "폭력은 정당한 것이라고 생각할 수 있으니 손이나 팔을 잡고 대꾸하면 안 된다"고 훈육법에 대해 조언했다.

또 이지현의 양육 방식에 대해서 노 박사는 "가장 큰 실수는 대화가 너무 많다는 것이다. 달달 볶을 때도 다 대꾸를 해주던데 떼를 쓰는 상황에선 대화를 끊어야 한다"면서 "아이를 발이 닿지 않는 곳에 앉힌 상태에서 대화하지 않고 가만히 쳐다보라"고 솔루션을 제공했다.

방송 이후 싱글맘 이지현에 대한 응원이 이어졌다. 누리꾼들은 "아들을 포기하지 말고 단호한 훈육법으로 건강한 사회 일원으로 키워달라"며 응원의 메시지를 남겼다. 일각에서는 "ADHD를 앓고 있는 아들 외에도 딸에 대한 애정 어린 관심과 양육이 필요해 보인다"고 조언하기도 했다.

이지현은 지난해 두 번째 이혼의 아픔을 겪은 뒤 9세 딸 서윤과 7세 아들 우경 군을 홀로 육아 중이다.

(SBS연예뉴스 강경윤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