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부겸 총리 "요소수 긴급 수급조치 시행…관세도 인하"

김부겸 총리 "요소수 긴급 수급조치 시행…관세도 인하"

안정식 북한전문기자

작성 2021.11.11 07:51 수정 2021.11.11 11: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김부겸 총리 "요소수 긴급 수급조치 시행…관세도 인하"
김부겸 국무총리는 요소수 대란사태와 관련해 "긴급수급조정조치를 시행하고자 한다"며, "추가로 들여오는 요소에 대해서는 관세도 인하해 수입선을 다변화하는데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총리는 오늘(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임시국무회의를 열고 이같이 말했습니다.

수급조치가 의결되면 관련 생산·판매업자들은 수입·판매량과 단가, 재고량 등을 정부에 신고해야 하며, 정부는 업자에게 생산, 공급, 출고 명령을 할 수 있고 판매방식도 정할 수 있습니다.

김 총리는 "외교력을 총동원해 중국과 소통한 결과 1만 8천 7백톤의 요소가 곧 들어올 예정"이라며, "업계와 조달당국이 힘을 합쳐 수입선 다변화를 모색하고 있어 앞으로 차량용 요소수 수급에는 어려움이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습니다.

김 총리는 그러면서 "요소수 물량이 충분히 확보될 때까지 우선 확보된 물량이 꼭 필요한 곳에 효율적으로 공급될 수 있도록 수입, 생산, 판매 등에 대한 명령과 판매방식 지정 등을 통해 수급을 관리해나가겠다"고 설명했습니다.

김 총리는 정부의 대응이 늦었다는 지적에 대해 "결과적으로 국민 생활에 큰 불편을 끼치게 된 것에 대해 총리로서 무거운 책임을 통감한다"고 밝혔습니다.

김 총리는 "우선은 긴급한 요소 수급 문제 해결에 전력하되 차제에 적극 대응이 되지 않은 이유를 면밀히 살펴보고 보완이 필요한 점은 시정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