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국, 물가 31년 만에 최대 상승…"전략 비축유 풀어라"

미국, 물가 31년 만에 최대 상승…"전략 비축유 풀어라"

김수형 기자

작성 2021.11.11 07:44 수정 2021.11.11 09: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미국의 소비자물가가 31년 만에 최대 폭으로 상승한 것으로 집계되면서 백악관이 비상에 걸렸습니다. 에너지 가격이 오른 것이 큰 원인으로 지목되는데, 상원의원들은 바이든 대통령에게 전략 비축유까지 풀어달라고 건의했습니다.

워싱턴에서 김수형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미국 노동부가 발표한 지난 10월 소비자물가지수 CPI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2%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1990년 12월 이후 최대 상승 폭으로 6개월 연속 5% 넘게 상승했습니다.

이는 시장의 예측을 뛰어넘는 것으로, 지난달 대비로도 0.9% 올라 최근 4개월 사이 가장 큰 폭의 상승률입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성명서를 내고, 인플레이션은 미국인들의 재정 형편을 해친다며 물가 상승 추세를 뒤집는 것이 최우선 임무라고 강조했습니다.

물가 상승을 일으키는 주범은 에너지 가격 상승인데, 추수감사절 연휴에 자동차 여행객이 폭증할 것으로 예상되는 데다 겨울철 난방 수요 급증으로 문제는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제니퍼 그랜홈/미국 에너지 장관 : 우리가 코로나에서 벗어나면서 공급망 병목 문제가 더 커졌습니다. 연료 분야에서도 마찬가지 문제가 벌어지고 있습니다.]

미국 민주당 상원의원 11명은 바이든 대통령에게 편지를 보내 전략 비축유를 방출하거나 원유 수출을 금지하는 방안까지 고려하라고 건의했습니다.

[벤 카힐/에너지 분석 전문가 : 이런 조치를 해도 유가시장과 가솔린 가격에 단기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그 영향이 크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물류대란에 이어 물가 폭등까지 겹치면서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까지 연일 최저치를 갈아치우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