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시다 일본 총리 "북한 납치 문제, 가장 중요 과제" 거듭 강조

기시다 일본 총리 "북한 납치 문제, 가장 중요 과제" 거듭 강조

고정현 기자

작성 2021.11.11 02: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기시다 일본 총리 "북한 납치 문제, 가장 중요 과제" 거듭 강조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이 가장 중요한 국정 과제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기시다 총리는 어제(10일) 저녁 관저에서 열린 제2차 기시다 내각 출범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납치 문제가 가장 중요한 과제라며 납치 피해자의 하루라도 빠른 귀국을 실현하기 위해 조건을 붙이지 않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직접 만나고 싶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앞서 기시다 총리는 지난달 4일, 1차 기시다 내각 출범 기자회견 때도 같은 말을 했습니다.

기시다 총리는 이날 회견에서 1차 내각 출범 때부터 추진해온 코로나19 대책과 새로운 경제 대책을 설명하는 데 힘을 쏟았습니다.

코로나 대책으로는 다음 달부터 18세 이상 희망자를 대상으로 단계적으로 3차 백신 접종을 시작하고, 3만 5천 명 이상이 입원할 수 있는 의료체제를 이달 말까지 정비하겠다는 계획 등을 공개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제6차 유행에 대비한 코로나19 종합대책을 오는 12일 확정해 발표할 예정입니다.

기시다 총리는 이번 달 19일 정부안이 결정되는 새로운 경제 대책에 대해선 "수십조 엔(수백조 원) 규모가 될 것"이라며 연내에 국회 동의를 받아 집행되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과학기술 입국을 목표로 10조 엔 규모의 대학 펀드를 올해 안에 설립하고, 경제안보 관점에서 공급망을 강화하기 위한 법률 정비도 서두르겠다고 밝혔습니다.

간호, 개호(돌봄서비스), 보육·유치원 종사자들의 임금 인상을 추진하면서 디지털 분야의 기술 습득을 지원하기 위한 사업도 적극적으로 펴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분배를 유도하기 위한 대책으로 급여를 올려주는 기업의 세액 공제율을 과감하게 끌어올리는 등 관련 제도를 근본적으로 뜯어고치겠다고도 밝혔습니다.

외교안보 분야와 관련해선 조 바이든 대통령과의 회담을 위해 연내를 염두에 두고 가능한 한 조기에 미국을 방문하겠다는 계획을 밝혔습니다.

주변국인 중국과 러시아를 상대로 '의연'한 외교를 추진하겠다고 강조했지만 한국은 거론하지 않았습니다.

기시다 총리는 외국인 관광객 입국 허용 문제에 대해선 "연내에 검증을 실시하면서 타이밍을 보겠다"고 말하는 데 그쳤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