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국, 10월 소비자물가 6.2%↑…31년 만 최대폭 상승

미국, 10월 소비자물가 6.2%↑…31년 만 최대폭 상승

고정현 기자

작성 2021.11.11 02: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국, 10월 소비자물가 6.2%↑…31년 만 최대폭 상승
미국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31년 만에 최대폭 상승을 기록하며 인플레이션 압력이 더 커지고 있습니다.

미국 노동부는 10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월보다 6.2% 급등했다고 현지시간 10일 밝혔습니다.

1990년 12월 이후 최대폭 상승으로 6개월 연속 5% 이상 상승률을 찍었습니다.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5.9%를 넘어선 결과입니다.

전월 대비로도 0.9% 올라 역시 시장 전망치인 0.6%를 상회했습니다.

최근 4개월 사이 가장 큰 폭의 상승률입니다.

변동성이 큰 에너지·식품을 제외한 근원 소비자물가지수는 전년 동월보다 4.6%, 전월보다 0.6% 각각 오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올해 들어 소비자 수요가 회복되는 가운데 전방위적인 공급망 차질과 인력 부족으로 기업들이 소비자 가격을 꾸준히 올린 결과라고 블룸버그통신은 분석했습니다.

예상을 뛰어넘는 소비자 물가 급등세가 이어지고 있다는 이번 발표는 '인플레이션은 일시적'이라는 입장을 견지하는 정책당국의 고민을 깊게 할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최근 자산매입 축소(테이퍼링) 시작을 결정했으나, 아직 기준금리를 올릴 때는 아니라며 신중한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높은 물가상승률이 더 이어질 경우 연준이 내년 중 현행 '제로금리'를 올리기 시작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옵니다.

연준이 주로 참고하는 물가지표인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와 근원 PCE 지수는 지난 9월 각각 4.4%(이하 전년 동월 대비), 3.6% 올랐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