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공갈·협박에 70억 원 주기로"…수상한 돈 거래

"공갈·협박에 70억 원 주기로"…수상한 돈 거래

박찬범 기자

작성 2021.11.11 01: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경기도 성남시 백현동 아파트 개발 사업에서 민간 개발업자 정 모 대표가 1천억 원이 넘는 개발 이익을 챙겼습니다. 당시 이 정 대표는 이재명 후보의 측근으로 알려진 김인섭 씨와 동업 관계인데 김 씨가 사업 인허가에 도움을 줬을 거라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입니다. 저희가 오랜 추적 끝에 의혹의 핵심 인물인 정 대표를 만나 이야기를 들어봤습니다.

박찬범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SBS가 입수한 주식 매매 계약서입니다.

체결 당사자는 백현동 아파트 개발 시행사 대표 정 모 씨와, 2006년 성남시장 선거 당시 이재명 후보 선대위원장을 맡았던 김인섭 씨.

정 대표가 소유한 시행사 주식 가운데, 50%가 넘는 25만 주를 김 씨에게 넘긴다고 돼 있습니다.

이들은 지난해 말 70억 원을 주고받는 것으로 최종 합의했습니다.

그런데 정 대표는 이 돈이 사실상 김인섭 씨에게 뺏긴 거라고 주장합니다.

[정 모 씨/민간개발업체 대표 : 내가 얼마나 정말 많이 울었는지 아세요? 계약서에 (도장) 찍은 얘기를 하면요.]

그러면서도 정 대표는 백현동 사업과 관련해 김 씨의 도움을 받은 적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재명 후보 선대위원장 출신으로 성남시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을 걸로 기대했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았다는 겁니다.

[정 모 씨/민간개발업체 대표 : 이재명(당시 성남시장)을 잘 안다고 그래, 그러더라고 나한테, 자기가 선대본부장 뭐….]

이런 가운데 두 사람 사이의 석연치 않은 돈 거래가 또 드러났습니다.

백현동 개발 사업이 한창이던 때, 정 대표는 다섯 차례에 걸쳐 2억 3천만 원을 김 씨에게 건넸습니다.

협박이 시작되기 전에도 두 번이나 송금이 이뤄졌습니다.

인허가 편의를 바라고 건넨 사실상의 활동비가 아니냐는 의혹이 나오고 있지만, 정 대표는 사후에 차용증을 쓴 만큼 문제는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정 모 씨/민간개발업체 대표 : 사람들이 생각하는 그런 내용의 로비 자금 같은 것을 통장으로 돈을 보낼 수가 있나요. 현금을 줘야지.]

김 씨에게 공갈 협박만으로 회사 주식의 절반을 넘기고, 수억 원을 건넸다는 주장은 선뜻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경기도 한 펜션에 은신 중인 것으로 알려진 김인섭 씨에게 로비 여부 등을 묻기 위해 여러 차례 연락했지만 응답하지 않았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