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바르셀로나 영웅 김미정 교수, 유도 여자 대표팀 감독 선임

바르셀로나 영웅 김미정 교수, 유도 여자 대표팀 감독 선임

권종오 기자

작성 2021.11.10 14: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바르셀로나 영웅 김미정 교수, 유도 여자 대표팀 감독 선임
한국 최초 여자유도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김미정(50) 용인대 교수가 여성 지도자로는 처음으로 여자 유도대표팀 감독으로 선임됐습니다.

대한유도회 관계자는 10일 "김미정 감독이 도쿄하계올림픽을 마친 뒤 진행한 대표팀 지도자 채용 과정을 통해 여자 대표팀 지휘봉을 잡게 됐다"며 "김 감독은 9일 오후 대한체육회 승인을 받았으며, 23일 진천선수촌에서 진행하는 입촌 첫 훈련부터 선수들을 지휘하게 된다"고 전했습니다.

김 감독은 2022년 항저우 아시안게임과 2024년 파리올림픽까지 여자 유도 대표팀을 이끌게 됩니다.

한국 유도 역사상 여성 지도자가 대표팀 감독으로 선임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김미정 감독은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 여자 72㎏급에서 한국 여자 유도 선수로는 처음으로 금메달을 획득한 스타 출신 지도자입니다.

바르셀로나 올림픽 유도 금메달 김미정 (사진=연합뉴스)
김 감독은 1994년 히로시마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뒤 은퇴했고, 이후 대한유도회 심판위원, 2014 인천 아시안게임 대표팀 코치 등을 역임했습니다.

김미정 감독은 "여성 지도자로서 대표팀을 처음 맡게 돼 영광스럽고 부담이 된다"며 "현재 한국 여자 유도가 매우 어려운데, 부활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습니다.

남자 대표팀 감독엔 황희태 KH그룹 필룩스 감독이 선임됐습니다.

황희태 감독은 2006 도하 아시안게임,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유도 90㎏급을 2연패하고 은퇴 후엔 여자 유도 대표팀 코치 등을 역임했습니다.

황 감독은 2015년 무도 특별채용을 통해 경찰관으로 임용돼 공무원 생활을 하기도 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