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 경찰 출석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 경찰 출석

이강 기자

작성 2021.11.10 14: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 경찰 출석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 최초 제보자인 조성은 씨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등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사건과 관련해 경찰에서 고소인 조사를 받았습니다.

조 씨는 오늘(10일) 서울경찰청에 출석하면서 "김웅 의원 휴대전화에도 '손준성 보냄'이 떴겠죠. 손준성 검사인 것을 김 의원이 몰랐겠나"라며 "모든 순간에 거짓말을 하고 있다. 그분의 말은 전체가 거짓"이라고 말했습니다.

조 씨는 "어떤 분들은 김 의원이 정치적인 물이 들어서 저런 행동을 한다고 하지만 정말 정치인들은 저러지 않는다"며 "잡범이나 하는 행위를 포장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범죄자의 특성은 '1도·2부·3빽'으로 첫 번째는 도망가고, 두 번째는 부인하고, 세 번째는 빽을 쓰는 것"이라고 비꼬았습니다.

조 씨는 지난달 윤 후보와 김웅·권성동 국민의힘 의원 등을 무고·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습니다.

이 사건은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에 배당됐습니다.

조 씨는 이날 "자신들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공익신고 행위를 허위로 무고하고 보복 범죄를 저질렀다"며 "휴대폰 포렌식 등 경찰 수사에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