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재명 "부패 한 번은 청산해야…봉합을 통합으로 합리화 안돼"

이재명 "부패 한 번은 청산해야…봉합을 통합으로 합리화 안돼"

유영규 기자

작성 2021.11.10 13: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재명 "부패 한 번은 청산해야…봉합을 통합으로 합리화 안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오늘(10일) "부정부패, 일탈, 불법, 범죄를 한 번은 청산하고 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후보는 오늘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부정부패 등을 다 눈감아주는 봉합을 통합이라는 이름으로 합리화해서는 안 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는 "우리 사회 기득권은 압도적 다수 서민과 다른 특별한 혜택을 누렸다"며 "남들 다 지키는 법률을 어겨도 횡령액이 300억 원을 넘어서면 집행유예 비율이 현격히 높아진다더라. 이런 것이 현실"이라고 말했습니다.

다만 그는 과거 성남시장에 처음 당선됐을 당시를 소개하며 "(공무원들에게) 이전 시대의 일은 접고, 정말 심각한 부정부패가 아니면 넘어간다고 했다"며 "지금부터는 단 1원의 허물도 허용하지 않는다고 했더니 열심히 하더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책임질 것은 책임지고, 필요한 것은 소명하도록 묻되 가급적 미래지향적으로 가자"고 밝혔습니다.

이 후보는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대선 대결구도를 '음주운전자와 초보운전자의 대결'이라고 말한 것과 관련해서는 "제 (음주운전) 잘못은 인정하고 사과드린다"면서도 "음주운전 경력자보다 초보운전이 더 위험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초보는 깨끗할지 몰라도 실수할 가능성이 많다"며 "설거지를 많이 하면 아무래도 접시를 깬 경력이 늘어날 수밖에 없다. 그러나 안전하게 하겠다고 초보를 기용하면 위험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안 후보는 지난 7일 북 콘서트에서 "지금 국민은 음주 운전자와 초보운전자 중 한 사람을 뽑으라는 선택을 강요받고 있다"며 "(이런 사람들에게) 대한민국 5년을 맡겨달라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른바 '형수 욕설' 논란에도 "인격 수양이 부족해서 욕설을 한 것은 다시 사과드린다. 제 부족함의 소산"이라면서도 "그 뿌리는 형님의 시정 개입을 막기 위한 것이었다는 점을 고려해 달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공직자로서 가장 결격은 권력의 사적 남용이다. 가족이나 자기가 관계된 집단의 이익을 챙기는 것이 그야말로 배신, 배임"이라며 "그 점에 있어서는 실수해서 다 막지는 못했더라도 최소한 공직자로서의 도덕성, 자질에는 자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