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재명 "대장동 檢 수사 보고 미진하면 특검…尹 부실수사 포함"

이재명 "대장동 檢 수사 보고 미진하면 특검…尹 부실수사 포함"

유영규 기자

작성 2021.11.10 11: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재명 "대장동 檢 수사 보고 미진하면 특검…尹 부실수사 포함"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오늘(10일) 야권의 '대장동 특검' 요구에 대해 "검찰의 수사를 일단 국가기관이 하는 일이니 지켜보되 미진한 점, 의문이 남는다면 특검이든 어떤 형태로든 더 완벽하고 철저한 진상규명과 엄정한 책임 추궁이 필요하고 그 점에 전적으로 공감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후보는 오늘 오전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저는 부정비리에 대해서는 엄정해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고 그 점을 오랫동안 스스로 실천해왔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그러면서 "이 문제는 매우 복합적"이라며 "첫째로는 윤석열 후보께서 이 사건 주임검사일 때 대장동의 초기 자금 조달 관련 부정비리를 알고도 덮었다는 문제 제기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이 점에 대해 수사가 전혀 이뤄지지 않은 것 같은데 이 부분도 수사가 이뤄져야 하고 부족하다면 이 역시 특검 대상으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 윤 후보가 대장동 의혹과 고발사주 의혹을 '동시 특검'으로 가자는 취지로 발언한 것에 대해 "윤 후보께서 특검을 빙자해 수사 회피, 수사 지연 목적을 달성하려 한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다"며 "(대장동 의혹과) 직접 관련이 없는 윤 전 총장 본인, 가족의 부정부패는 지금 단계에서 검찰의 엄정하고 신속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이 후보는 "그걸 피하기 위해 수개월 소요되는 특검으로 피할 생각을 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