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준석 "尹, 김종인과 여러 공감대…김병준과도 교감"

이준석 "尹, 김종인과 여러 공감대…김병준과도 교감"

유영규 기자

작성 2021.11.10 10: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준석 "尹, 김종인과 여러 공감대…김병준과도 교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오늘(10일) "윤석열 후보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당선 직후에 바로 만나지 않았나. 여러 가지 측면에서 공감대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 라디오에서 김 전 위원장이 총괄선대위원장을 맡을지에 대해 "그 논리가 자연스럽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또한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과 윤 후보도 원래 상당한 인사적인 교감이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김종인·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의 선대위 합류 가능성에 무게를 싣는 발언으로 해석됩니다.

이 대표는 본인의 선대위 역할에 대해선 "나이는 어리지만 당 대표기 때문에 거의 당연직으로 상임선대위원장을 하게 된다"며 "저는 박혀 있는 사람이고, 김종인 전 위원장을 모셔오면 제 위여야 되지 않겠느냐"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 후보에 대해 벌써 민주당에서 굉장히 터무니없는 공격도 많이 하는데, 이 상황에서 메시지전으로 극복할 사람은 김종인 전 위원장 외에는 실적 있는 분이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이 대표는 윤 후보가 당 사무총장 교체를 요구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그건 저한테 전혀 한 말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가 윤 후보에게 선대위 총괄선대본부장 자리에 권영세 의원을 추천했는지에 대해서도 "제가 후보에게 권 의원을 특정한 역할로 하라고 한 적은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대표는 윤 후보가 20·30세대에서 지지율이 떨어지는 데 대해 "검찰공무원으로 살아온 세월이 길고 언론에 비치는 모양새가 누군가를 수사하고 취조하는 모양새다 보니 비전 제시 이미지가 약간 덜한 것이 사실"이라면서도 "좋은 조력을 받으면 오히려 20, 30대 공약에서 빠르게 필수 내용을 숙지하고 소화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대선후보 경선 이후 입당 숫자가 탈당 숫자보다 많다'는 김재원 최고위원의 주장에 대해선 "허위"라며 "당비를 내는 선거인단이 아닌 일반당원 숫자를 합쳐서(입당이) 더 많다고 주장하는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내년 대선과 함께 치러지는 종로 보궐선거에 대해 "대선 후보와의 러닝메이트 효과, 시너지 효과를 안 믿는다"며 "윤 후보를 보고 이쪽 국회의원 후보도 찍어주는 것은 가능하지만, 종로에 누가 나간다고 해서 그 사람을 보고 우리 대통령 후보를 찍는 상황은 나오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경선 후보였던 원희룡 전 제주지사의 종로 출마 가능성에 대해선 "원 전 지사 같이 검증되고 능력 있는 분들이라면 당 대표로서 환영"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