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요소 대란' 숨통 트이나…"中, 기계약 18,700t 수출 진행"

'요소 대란' 숨통 트이나…"中, 기계약 18,700t 수출 진행"

김아영 기자

작성 2021.11.10 10:03 수정 2021.11.10 20: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중국이 우리 기업들과 기존에 계약한 요소 1만 8천7백 톤에 대해 수출 절차를 진행한다고 외교부가 밝혔습니다. 일부 물량은 수출 전 검사가 완료됐다고 설명했습니다.

김아영 기자입니다.

<기자>

외교부는 중국이 우리 기업들과 이미 계약한 물량 1만 8천7백 톤에 대한 수출 절차가 진행될 것임을 확인했다고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습니다.

최근 요소 수급 차질과 관련해 중국산 요소 수입 절차의 조속한 진행을 위해 중국 측과 다양한 채널로 소통해 온 결과라고 외교부는 설명했습니다.

외교부는 중국 현지 공관이 우리 기업이 수출 전 검사를 신청한 일부 물량에 대해서는 검사가 완료됐다는 걸 확인했다고도 밝혔습니다.

다만 실제 국내로 언제쯤 들여올 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습니다.

정부는 그간 요소 품귀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10여 개국에서 요소 1만 톤을 수입하는 방안을 추진해 왔습니다.

하지만 나라별로 최종 협상을 거쳐야 하고 각각 계약을 맺다 보니 품귀 현상을 해결할 만한 물량을 한꺼번에 들여오긴 어렵다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중국 통관 대기 물량을 빨리 들여오는 것이 중요한 이유입니다.

중국이 수출 진행을 확인한 양은 약 3개월 치 물량입니다.

정부는 현재 국내 요소수 재고량이 한 달 치 정도인 것으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