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 총리 "방역지표 예상보다 빠르게 악화…작년 말 위기 재현 우려"

김 총리 "방역지표 예상보다 빠르게 악화…작년 말 위기 재현 우려"

김아영 기자

작성 2021.11.10 08: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김 총리 "방역지표 예상보다 빠르게 악화…작년 말 위기 재현 우려"
김부겸 국무총리는 "코로나19 중환자 및 사망자 수, 감염재생산지수 등 여러 방역지표가 예상보다 더 빠르게 악화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 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이같이 밝히고 "아직 의료대응 여력이 남아 있지만, 연말 모임이 더 활발해지고 계절적 요인까지 더해지면 지난해 말과 같은 위기가 재현될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어렵게 시작한 '단계적 일상 회복'이기에 우리 모두가 힘을 합쳐 한 발 더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며 "마스크 쓰기, 주기적 환기, 적극적 진단검사를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번 당부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총리는 "대입 수능시험이 한 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학생감염이 꾸준히 늘고 있다"며 "교육 당국은 지자체와 긴밀히 협조해 선별진료소 연장 운영, 확진자와 격리자 시험장 관리 등에 힘써달라"고 주문했습니다.

민주노총이 오는 13일 대규모 집회를 예고한 것에 대해선 "지자체와 경찰청은 이번 집회를 사실상 방역수칙을 무력화한 '쪼개기 불법집회'로 판단하고 있다"며 "아직까지는 방역이 우선이다. 우리 사회의 한 축인 노동계도 위상에 걸맞은 사회적 책임을 다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