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라팍' 첫 가을야구, 원정팀 두산 웃었다…MVP는 홍건희

'라팍' 첫 가을야구, 원정팀 두산 웃었다…MVP는 홍건희

배정훈 기자

작성 2021.11.10 07:48 수정 2021.11.10 08: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대구에서 6년 만에 열린 가을 야구,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원정팀 두산이 역전승을 거뒀습니다. 구원투수 홍건희 선수가 무려 52구를 던지는 투혼으로 두산의 첫 승을 지켰습니다.

배정훈 기자입니다.

<기자>

추운 날씨에도 대구의 야구 열기는 뜨거웠습니다.

라이온즈파크 개장 이후 처음 열리는 가을 야구를 보기 위해 이렇게 수많은 팬들이 야구장을 찾았습니다.

2만 2천여 명 홈관중의 일방적인 응원 속에 삼성이 1회 구자욱과 피렐라의 적시타로 먼저 주도권을 잡았습니다.

두산은 2회초 곧바로 반격했습니다.

빗맞은 안타 2개와 볼넷으로 만든 투아웃 만루에서 강승호가 2타점 적시타를 때렸고, 삼성 3루수 이원석의 치명적인 실책을 틈타 승부를 뒤집었습니다.

한 점차 리드가 이어지던 5회 원아웃 만루 위기에서 등판한 홍건희가 놀라운 투혼을 발휘했습니다.

오재일을 병살타로 요리해 실점을 막은 데 이어, 6회 원아웃 만루 위기도 또 무실점으로 넘기며 3이닝 동안 52개의 공을 던져 리드를 지켜냈습니다.

두산은 9회 투아웃에서 등판한 삼성 마무리투수 오승환을 상대로 올 시즌 홈런이 하나도 없던 박세혁이 솔로 홈런을 뽑아낸 데 이어, 정수빈이 2루타를 쳐내며 6대 4 승리에 쐐기를 박았습니다.

[홍건희/두산 (PO 1차전 데일리 MVP) : 제가 중간에서 잘 막아주면 좀 저희 팀이 이기는데 보탬이 돼서 편하게 갈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해서 되는 데까지 열심히 던졌고요.]

오늘(10일) 잠실에서 열릴 2차전 선발로 두산은 김민규, 삼성은 백정현을 각각 예고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