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뒷목 잡고 부상 연기…보험금 5억 챙긴 유령 탑승자

뒷목 잡고 부상 연기…보험금 5억 챙긴 유령 탑승자

KNN 강소라

작성 2021.11.10 02: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보험금을 노리고 일부러 교통사고를 낸 일당이 붙잡혔습니다. 이들은 서로 짜고 사고를 내거나, 교통법규 어긴 차를 들이받았고, SNS로 수십 명의 명의를 빌려 보험금을 더 받아냈습니다.

KNN 강소라 기자입니다.

<기자>

사고 직후 갓길에 주차하는 두 차량.

뒷목을 잡고 내린 한 차량 탑승자들이 다른 차량 운전자를 불러냅니다.

다 같이 모여 열심히 차량을 살피는데 두 차량 탑승자 모두 보험사기 일당으로 연기를 하는 겁니다.

가짜 사고는 3명이 냈지만 남의 명의를 빌리는 수법으로 보험금은 모두 8명분을 타갔습니다.

사고 때 차량에 몇 명이 탔는지 확인할 수 없는 허점을 노린 겁니다.

이들은 SNS 메신저로 명의를 빌려줄 사람을 모집했는데 10대와 20대 초반 30여 명이 쉽게 돈을 벌기 위해 불법에 가담했습니다.

[문홍국/부산경찰청 교통조사계장 : 건당 10만 원에서 30만 원 주는 것으로 명의를 모집해서 명의 대여자의 신분증을 핸드폰으로 전송받아서 보험접수할 때나 병원 치료할 때 (사용했습니다.)]

또 이들은 우회전하거나 교차로에서 좌회전을 할 때 차선을 지키지 않은 차량들을 노려 고의사고를 냈습니다.

이런 수법으로 지난 11개월 동안 전국을 돌며 100여 차례 넘게 타낸 합의금 등 보험금만 5억 원입니다.

일주일 사이 여러 병원들을 방문해 남의 명의로 접수한 A 씨는 병원 CCTV에 매번 같은 신발이 찍혀 경찰에 덜미를 잡혔습니다.

경찰은 보험사기 혐의로 20대 A 씨 등 4명을 구속하고 명의를 대여한 일당 등 나머지 64명을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