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SK 입사지원자 1천600여 명 개인 정보 유출

SK 입사지원자 1천600여 명 개인 정보 유출

유영규 기자

작성 2021.11.09 11:55 수정 2021.11.09 14: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SK 입사지원자 1천600여 명 개인 정보 유출
SK그룹 채용시험 지원자 1천600여 명의 개인정보가 외부로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SK는 오늘(9일) '알려드립니다'라는 자료를 통해 "그룹 채용 시험인 SKCT(SK종합역량검사)를 운영하는 외부 평가기관의 관리자 사이트 내 일부 페이지가 외부에 노출된 사실을 지난 4일 외부 신고를 통해 인지했다"고 밝혔습니다.

SK는 즉시 해당 페이지의 외부 접속을 차단하고 서버 및 DB 접근을 제한하는 등 조치를 취했습니다.

하지만 조사 결과 1천600여 명의 개인정보가 이미 노출된 것을 확인했다고 SK는 전했습니다.

이 가운데 1천300여 명의 개인정보는 신고자가 신고 과정에서 확인한 것으로, 외부 유출 없이 삭제 조치됐지만 나머지 300여 명의 개인정보는 외부로 유출됐습니다.

외부로 노출된 개인정보는 이름, 생년월일, 성별, 수험번호, 영역별 결과, 응시일시, 지원회사 등 7개 항목입니다.

휴대전화번호와 이메일 주소는 포함돼 있지 않다고 SK는 밝혔습니다.

정확한 유출 기간은 현재 관련 기관인 한국인터넷진흥원이 조사 중입니다.

SK는 오늘 오전 SK 채용 포털에 사과문을 게재하고 개인정보가 유출된 지원자들에게는 문제 메시지와 이메일을 통해 별도 안내했습니다.

피해 의심 사항 등 문의에 대한 별도 상담창구를 운영할 예정입니다.

SK는 오늘 관련 기관에 신고하고, 원인 파악과 재발 방지 노력에도 나설 계획입니다.

개인정보 유출 원인은 해킹은 아니고, 관리 실수로 보인다고 SK 측은 전했습니다.

SK는 "지원자들의 소중한 개인정보가 노출된 데 대해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며 "향후 개인정보 보호 전 과정에 대한 관리 체계를 대폭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SK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