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 하원의원 23명 바이든에 '종전선언 촉구' 서한 보내

미 하원의원 23명 바이든에 '종전선언 촉구' 서한 보내

김경희 기자

작성 2021.11.09 11: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 하원의원들의 종전선언 촉구 서한 (사진=미주민주참여포럼 제공, 연합뉴스)

미국 연방하원 의원들이 한국전쟁 종전선언을 촉구하는 내용의 서한을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전달했습니다.

브래드 셔먼 의원 등 민주당 소속 연방하원 의원 23명은 신속한 종전선언과 북미대화를 촉구하는 내용의 서한을 바이든 대통령과 블링컨 국무장관에게 지난 5일 전달했다고 한인 유권자단체인 미주민주참여포럼이 밝혔습니다.

이들은 서한에서 "우리는 한반도에서 계속되는 긴장에 대한 깊은 우려로 이 글을 쓴다"며 "미국이 남북 간 평화를 촉진하고 한반도의 모든 국민을 위한 민주주의를 가져오려는 노력을 지속하는 게 중요하다는 것을 강조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또 바이든 정부가 싱가포르 북미 합의를 지지한 데 박수를 보낸다면서도 "남북 간 긴장 해소를 위한 외교적 해결책을 모색할 시기가 많이 지났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9월 유엔 총회에서 종전선언을 제안한 점을 거론하면서 "남북미 간 종전선언은 북한에 대한 양보가 아니다. 오히려 미국과 동맹 모두의 국익에 도움이 되는 평화를 향한 중요한 단계"라고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그러면서 "이를 위해 미국 행정부와 국무장관은 전쟁 상태의 공식적이고 최종적인 종식을 뜻하는 구속력 있는 남북미 간 평화협정을 목표로 남북과의 적극적인 외교적 관여를 최우선으로 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셔먼 의원은 지난 5월 종전선언, 평화협정 체결, 북미 연락사무소 개설 등을 담은 한반도 평화법안을 대표 발의한 인사로, 여기엔 의원 32명이 지지 서명했습니다.

(사진=미주민주참여포럼 제공, 연합뉴스, 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