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 대통령 "요소수 공급 차질 조기 해결 총력…국민 불안해 말길"

문 대통령 "요소수 공급 차질 조기 해결 총력…국민 불안해 말길"

권란 기자

작성 2021.11.09 10:10 수정 2021.11.10 19: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요소수 공급 차질 조기 해결 총력…국민 불안해 말길"
문재인 대통령은 요소수 품귀 사태와 관련해 "정부는 외교역량을 총동원해 해외 물량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국민은 지나친 불안감을 갖지 말아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9일)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요소수 공급 차질 문제가 시급한 현안이 됐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급한 것은 공공부문 여유분을 우선 활용하고 긴급수급 조정 조치 등으로 수급 안정화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 "수입 대체선 발굴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특정국가의 수입의존도가 과도하게 높은 품목은 사전조사를 철저히 하고 면밀한 관리체계를 구축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이어 "국제 분업 체계가 흔들리고 물류병목 현상과 저탄소 경제전환이 가속화되는 산업 환경의 변화 때문에 공급망의 불안은 언제나 찾아올 수 있는 위협요인이 됐다"며 "차제에 글로벌 공급망 변화에 따른 원자재 수급 문제를 보다 광범위하게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는 첨단기술 영역 중심의 전략물자에 관심을 기울였으나 생활과 밀접하게 관련된 품목까지 관리범위를 넓혀달라"며 "수출 다변화와 기술 자립, 국내 생산 등 다양한 대책을 강구해주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전세계적인 물가 상승 현상을 언급하며 "우리는 올해 2% 초반대에서 물가를 안정적으로 관리한다는 목표를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습니다.

이어 "공공요금 동결, 농축수산물 공급 확대 등에 이어 이번주부터는 유류세를 20% 인하한다"며 "물가안정이 민생안정의 첫걸음이라는 마음가짐으로 모든 부처가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해달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