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 러시아 해킹그룹 레빌 발본색원에 현상금 118억 원

미, 러시아 해킹그룹 레빌 발본색원에 현상금 118억 원

정혜경 기자

작성 2021.11.09 07: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 러시아 해킹그룹 레빌 발본색원에 현상금 118억 원
조 바이든 행정부가 자국 기업을 노리는 외국 해킹그룹을 뿌리 뽑기 위해 현상금을 걸었습니다.

미 국무부는 현지시간 8일 잇단 랜섬웨어 공격의 '주체'로 지목돼온 러시아 해킹그룹 레빌 지도부의 신원이나 위치를 제공하는 사람에게 최대 1천만 달러, 우리 돈 118억 원을 지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국무부는 또 레빌에 가담한 용의자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사람에게도 최대 500만 달러의 보상금을 주겠다고 발표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별도 성명을 내고 "집권 초기부터 사이버 안보는 핵심 우선순위 중 하나"라며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지난 6월 회담 당시에도 미국은 사이버 범죄에 강력한 행동을 취할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우리는 사악한 사이버 범죄를 뿌리 뽑기 위해 연방 정부 차원의 전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레빌은 지난 5월 미국 최대 정육회사 JBS의 전산망을 해킹해 막대한 피해를 입혔고 7월에는 클라우드 업체 카세야를 숙주로 미국 기업 200여 개의 전산망을 마비시킨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