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철강업도 새 차도 대중교통도…요소수 품귀에 '발 동동'

철강업도 새 차도 대중교통도…요소수 품귀에 '발 동동'

한지연 기자 jyh@sbs.co.kr

작성 2021.11.09 07:25 수정 2021.11.09 08: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요소수 품귀 사태 소식 전해드립니다. 요소수 부족이 버스와 택배 같은 시민 생활뿐 아니라 국내 산업계 전반으로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생산 과정에서 요소수가 필요한 철강과 자동차산업 등에서도 재고가 바닥나고 있습니다.

먼저, 한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철강업계는 자재를 운반하는 트럭뿐 아니라 생산 과정에서도 질소산화물 저감을 위해 요소수가 필요합니다.

요소수 품귀가 장기화 되면 생산에 차질을 빚을 수 있는 것입니다.

[철강업계 관계자 : 질소산화물을 처리한 설비 요소수를 쓰고 있는데 현재는 한 달 이내 수준의 재고를 가지고 있는 상황이라 면밀하게 상황을 보고 있습니다.]

다 만든 디젤 차량에 요소수를 주입해 파는 자동차업계 역시 출고에 어려움을 겪게 될까 우려하고 있습니다.

[자동차업계 관계자 : (요소수) 넣어 갖고 나가야 되는 건 맞죠. 장기화 되면 출고가 좀 늦어지겠죠.]

'서민의 발'인 대중교통에도 영향이 예상됩니다.

전국 노선버스 5만 대 가운데 요소수가 필요한 디젤 버스는 2만여 대 정도입니다.

한 버스업체 요소수 탱크는 이미 3분의 2가 텅텅 비었습니다.

[버스운전기사 : 많이 시키면 1만(리터) 정도 시키는데 우리가 달라고 해도 2천(리터)밖에 안 줬어요.]

[버스운전기사 : 차가 멈추게 되면 아무래도 시민들이 더 힘들지 않을까요. 시민의 발이기 때문에….]

렌터카업체에도 불똥이 튀었습니다.

[렌트카업체 사장 : 비상이 걸렸죠. 지금은 금단지보다 더, 금단지보다 더 지금 귀하니까. 손님들하고 좀 실랑이 좀 해요.]

원자재인 요소가 수입되지 않아 요소수 제조업체의 생산 차질은 이미 본격화됐습니다.

국내 요소수의 절반을 만드는 롯데정밀화학은 생산라인 일부가 지난주부터 가동을 멈췄습니다.

이번 주 내 요소수 확보에 가시적 성과가 나오지 않으면 파장은 우리 산업과 생활 전반으로 확산할 것으로 보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