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국계 토미 에드먼, NL 2루수 부문 골드글러브 수상

한국계 토미 에드먼, NL 2루수 부문 골드글러브 수상

배정훈 기자

작성 2021.11.08 14: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국계 토미 에드먼, NL 2루수 부문 골드글러브 수상
한국계 메이저리거인 토미 에드먼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최고의 수비수로 선정됐습니다.

토머스 에드먼은 오늘(8일) 발표한 2021 골드글러브 내셔널리그 2루수 부문에 당당히 이름을 올렸습니다.

토미 에드먼이 최고의 수비수에게 주는 골드글러브상을 받은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에드먼은 한국 출신 이민자 곽경아 씨와 대학 야구 코치로 활동하는 아버지 존 에드먼 사이에 2남 1녀 중 둘째로 태어났습니다.

세인트루이스 내야수 토미 에드먼(오른쪽)과 어머니 곽경아 씨
아버지를 닮아 남다른 운동신경을 발휘한 그는 라호야 컨트리 데이 스쿨과 명문 스탠퍼드 대학교에서 선수 생활을 했습니다.

에드먼은 2016년 신인드래프트 6라운드 전체 196번으로 세인트루이스의 지명을 받은 뒤 마이너리그를 거쳐 2019년 빅리그를 밟았습니다.

빠른 발과 판단력, 동물적인 감각을 갖춘 에드먼은 세인트루이스의 핵심 내야수로 성장했고, 올 시즌 데뷔 후 처음으로 풀타임을 소화하며 세인트루이스 포스트시즌 진출에 힘을 보탰습니다.

에드먼은 공격보다는 수비력으로 높은 평가를 받는 선수입니다.

하지만 타격에서도 올 시즌 타율 0.262, 11홈런, 56타점, 91득점을 기록하며 좋은 성적을 냈습니다.

에드먼의 풀네임은 토머스 현수 에드먼으로 한국식 이름인 '현수'를 미들네임으로 쓰고 있습니다.

세인트루이스는 에드먼을 비롯해 1루수 골드슈미트, 3루수 아레나도, 좌익수 타일러 오닐, 중견수 해리슨 베이더 등 모두 5명의 골드글러브 수상자를 배출했습니다.

5명 이상의 골드글러브 수상자가 한 팀에서 나온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골드글러브는 1957년부터 시작된 MLB 최고의 수비수들에게 수여하는 상으로 야구용품업체 롤링스사가 주관합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토미 에드먼 소셜미디어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