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서장훈, "임원희, 스태프 중에 마음에 둔 사람 있어…'미우새' 작가진 중 있을 것" 추측

서장훈, "임원희, 스태프 중에 마음에 둔 사람 있어…'미우새' 작가진 중 있을 것" 추측

SBS 뉴스

작성 2021.11.08 05:13 수정 2021.11.08 08: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서장훈, "임원희, 스태프 중에 마음에 둔 사람 있어…미우새 작가진 중 있을 것" 추측
서장훈이 임원희가 마음에 두고 있는 사람이 있다고 폭로했다.

7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임창정에게 노래 코칭을 받으러 간 임원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상민은 임원희에 대해 "아까 형 노래 부르는 거 보니까 일방적으로 괜찮게 생각하는 분한테 차인 거 같은데"라고 말했다. 이에 임창정도 "나도 느꼈다. 노래에 한이 느껴졌다"라고 공감했다.

그러자 임원희는 "오늘 녹음 안 하고 내 맘대로 불렀으면 눈물을 흘렸을 거다. 그럴만한 가사였다"라고 진짜 사연이 있는듯한 발언을 했다.

이에 임창정은 "상황이 받쳐주지 않으면 그 감정이 안 나오는데 뭔가가 있네"라고 임원희를 몰아갔고, 이상민도 "오늘 보니까 차였어"라고 거들었다.

이를 보던 서장훈은 "지금 임원희 씨가 하고 있는 방송이 '미우새'랑 '돌싱 포맨'인데 자꾸 지난번부터 마음에 두고 있는 누군가 있었다고 말했다. 그리고 그게 스태프 중에 한 명이라고 하더라"라고 밝혔다.

이어 서장훈은 "그런데 원희 형이 돌싱 포맨 제작진은 아니라고 했다. 그럼 이 안에 있다는 얘긴데 내가 볼 때 스태프면 작가일 가능성이 높다"라고 추측했다. 이에 신동엽은 "아이고, 작가도 극한 직업이야"라고 농담을 했다.

그리고 서장훈은 "본인 혼자서 마음에 두고 있다가 접은 거 같은데 저 정도면 상대방도 알 것 같다"라고 했고, 신동엽은 "원희가 또 물색없이 고백한 거 아냐? 아오 제발 좀 그러면 안 된다"라며 찐친을 걱정해 눈길을 끌었다.

(SBS연예뉴스 김효정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