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펠맨 결정적 3점' 프로농구 인삼공사, SK 6연승 저지

'스펠맨 결정적 3점' 프로농구 인삼공사, SK 6연승 저지

권종오 기자

작성 2021.11.07 19: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펠맨 결정적 3점 프로농구 인삼공사, SK 6연승 저지
프로농구 안양 KGC인삼공사가 선두 서울 SK의 6연승을 저지했습니다.

인삼공사는 7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정 경기에서 SK에 79대 77로 이겼습니다.

2연승을 기록한 인삼공사는 공동 5위에서 4위(6승 5패)로 올라섰습니다.

인삼공사는 또 올 시즌 SK 상대 2전 전승을 기록 중입니다.

SK는 연승 행진이 5경기에서 끊겼지만 선두(8승 3패)를 유지했습니다.

인삼공사 외국인 선수 오마리 스펠맨이 양 팀을 통틀어 가장 많은 26점을 올리고 리바운드 14개를 잡아내며 팀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스펠맨은 자유투 성공률은 42%로 낮았지만, 4쿼터 승부처에 3점 3개를 꽂아 김승기 인삼공사 감독의 굳었던 표정을 풀게 했습니다.

3점 4개를 포함해 14점을 올린 문성곤의 활약도 빛났습니다.

SK에서는 자밀 워니가 22점, 김선형이 15점으로 분전했습니다.

김선형은 3쿼터에 개인 통산 2천 어시스트를 작성했는데 프로농구 역대 16번째, SK 소속 선수로는 3번째로 나온 기록입니다.

울산 동천체육관에서는 홈 팀 울산 현대모비스가 서울 삼성을 78대 67로 꺾고 단독 8위(5승 7패)로 올라섰습니다.

유재학 현대모비스 감독은 정규리그 통산 699번째 승리를 거둬 프로농구 1호 700승 달성까지 1승만을 남겨뒀습니다.

4연패를 당한 삼성은 공동 8위에서 9위(4승 8패)로 내려앉았습니다.

클락과 장재석이 나란히 팀 최다 21점을 올렸는데 장재석은 올 시즌 한 경기 최다 득점을 기록했습니다.

수원 kt아레나에서는 홈 팀 수원 kt가 전주 KCC를 80대 79로 꺾고 홈 4연승을 달렸습니다.

kt는 고양 오리온과 공동 2위(8승 4패)를 유지했습니다.

KCC는 대구 한국가스공사와 공동 5위(6승 6패)에 자리했습니다.

kt 캐디 라렌이 경기 종료 1초를 남기고 꽂은 역전 덩크슛을 포함해 29점을 넣고 13리바운드를 곁들이며 승리에 앞장섰습니다.

KCC에서는 라건아가 가장 많은 24점을 넣고 리바운드 10개를 잡아냈습니다.

오리온은 홈인 고양체육관에서 원주 DB를 93대 85로 제압하고 홈 4연승을 기록했습니다.

4연패에 빠진 DB는 7위(5승 6패)로 내려갔습니다.

미로슬라브 라둘리차가 양 팀을 통틀어 가장 많은 24점을 넣으며 오리온을 승리로 이끌었습니다.

이승현이 19점, 신인 이정현이 18점을 올리며 승리에 힘을 보탰습니다.

(사진=KBL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