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갈길 바쁜 강원FC, 안방서 무승부…생존왕 인천, 1부 잔류 확정

갈길 바쁜 강원FC, 안방서 무승부…생존왕 인천, 1부 잔류 확정

권종오 기자

작성 2021.11.07 19: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갈 길 바쁜 강원FC는 강등권 탈출에 실패했고, '생존왕' 인천 유나이티드는 또다시 1부 잔류를 확정했습니다.

강원은 7일 춘천송암스포츠타운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36라운드 홈 경기에서 인천과 1대 1로 비겼습니다.

후반 28분 김대우의 헤딩 골로 앞섰지만 4분 뒤 김현에게 역시 헤딩골을 허용해 무승부를 거뒀습니다.

최근 4경기 무승(2무 2패)을 기록한 강원은 승점 39(9승 12무 15패)로 K리그2(2부) 플레이오프 승리 팀과 승강 매치를 벌여야 하는 11위에 머물렀습니다.

앞서 포항 스틸러스 원정경기에서 2대 1로 승리한 최하위 광주FC(승점 36·10승 6무 20패)와는 승점 3차로 좁혀졌습니다.

인천은 승점 45(12승 9무 15패)로 8위를 유지했습니다.

강원에 승점 6차로 앞선 인천은 남은 두 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7위 포항(승점 45·12승 9무 15패)과 함께 K리그1 잔류를 확정했습니다.

인천의 경우에는 강원이 FC서울(승점 40), 성남FC와(승점 41)와 맞대결을 남겨둬 남은
두 경기를 모두 지더라도 세 팀 중 하나보다는 순위가 높게 됩니다.

포항 원정에서 4대 0으로 대패한 다음 날인 4일 김병수 전 감독을 전격 해임한 강원은 박효진 수석코치의 감독대행 체제로 잔여 시즌을 치르려다 이마저도 여의치 않게 되자 김효준 코치에게 임시로 이날 인천전 지휘를 맡겼습니다.

강원의 파상공세에 시달리던 인천은 후반 26분 골키퍼 김동현이 부상을 당해 이태희로 교체했습니다.

이후 2분 만인 후반 28분 결국 강원이 인천 골문을 열어젖혔습니다.

임창우의 크로스를 김대우가 골 지역 정면에서 상대 수비수와 경합하면서 헤딩슛으로 연결해 선제골을 넣었습니다.

반격에 나선 인천은 아길라르와 김현의 날카로운 슈팅이 거푸 골키퍼 선방에 막혔지만, 후반 32분 균형을 되찾는 데 성공했습니다.

아길라르가 오른쪽에서 올린 코너킥을 김현이 골 지역 정면에서 머리로 받아 넣었습니다.

김현의 3경기 연속골로 인천은 4경기 무패(2승 2무)를 기록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