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홍보문구만 친환경인 척"…'가짜 친환경' 주의보

"홍보문구만 친환경인 척"…'가짜 친환경' 주의보

한지연 기자

작성 2021.11.07 20:46 수정 2021.11.07 22: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친환경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많아진 만큼 친환경 경영을 선언하고 실천에 옮기는 기업들도 늘고 있는데요, 그런데 알고 보니 홍보문구만 친환경일 뿐 일반 플라스틱과 다름없는 '가짜 친환경' 논란이 나오고 있습니다.

한지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최근 대형 커피 프랜차이즈는 재사용 컵 친환경 이벤트를 진행했습니다.

일회용 컵 사용을 줄이기 위한 취지였는데, 다회용 컵은 수십 회를 사용해야 친환경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조민경/서울환경운동연합 활동가 : 일반 플라스틱이랑 똑같은 폴리프로필렌 재질이라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똑같은 일회용 컵을 양산하는 꼴 밖에 되지 (않습니다.)]

세탁물을 여러 겹 싸고 있는 이 비닐은 지구를 살린다는 홍보문구가 쓰여 있을 뿐, 성분은 다르지 않습니다.

[조민경/서울환경운동연합 활동가 : 친환경적으로 보이는 (문구와) 디자인 요소로 마크를 쓴 거 같은데. 한마디로 말장난이죠. 뭔가 책임을 소비자한테 떠넘기는….]

생분해된다는 비닐 포장재와 포크는 실제로는 일반 쓰레기나 다름없습니다.

[조민경/서울환경운동연합 활동가 : 일정한 온도에서 일정한 기간 분해가 되는 시간을 거쳐야 하는데 국내에 아직 그런 시설이 없고 (그래서) '일반 쓰레기로 버려주세요'라고 써져 있잖아요.]

그린워싱 주의보
종이병을 강조하지만, 안에는 플라스틱이 들어 있는 경우도 있습니다.

개념 소비 확산으로 친환경을 내세운 마케팅과 제품들이 쏟아지고 있는데, 가짜 친환경, 이른바 '그린워싱'에 대한 논란도 커지고 있습니다.

[안경준/서울 마포구 : 기존에 쓰던 거와 다르지 않은데 이제 그거를 홍보 방식이나 표현 방식을 통해서 좀 겉으로만 그렇게 표현하고 있지 않나.]

친환경에 대한 기준 자체가 모호하기 때문인데, ESG가 중요해질수록 소비자가 판단할 수 있는 가이드라인이 마련돼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영상편집 : 황지영, VJ : 박현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