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박지영, 여자골프 S-오일 챔피언십 역전 우승…시즌 첫 승

박지영, 여자골프 S-오일 챔피언십 역전 우승…시즌 첫 승

김영성 기자

작성 2021.11.07 16: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박지영, 여자골프 S-오일 챔피언십 역전 우승…시즌 첫 승
한국여자프로골프, KLPGA 투어 S-오일 챔피언십에서 박지영 선수가 역전 우승을 차지하며 시즌 첫 승과 함께 통산 3승을 달성했습니다.

박지영은 제주 엘리시안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대회 최종일 3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를 쳐 3라운드 합계 11언더파 205타로 우승했습니다.

2018년 12월 9일 효성 챔피언십 우승 이후 2년 10개월 만에 따낸 통산 3번째 우승입니다.

박지영은 2016년 생애 첫 우승을 신고한 이 대회에서 3승 가운데 2승을 차지하는 인연을 이어갔습니다.

선두 이소미에 3타 뒤진 채 최종 라운드에 나선 박지영은 2번 홀(파5) 보기로 5타차까지 격차가 벌어지며 우승은 어려워 보였습니다.

하지만 박지영은 차근차근 타수를 줄여가며 대역전극의 주인공이 됐습니다.

4번(파4), 6번(파5), 8번 홀(파4) 버디로 추격의 발판을 마련한 뒤 13번 홀(파4)에서 두 번째 샷을 홀 바로 옆에 떨어뜨려 2타 차까지 따라붙었습니다.

승부는 15번 홀(파4)에서 갈렸습니다.

박지영의 두 번째 샷은 그린을 살짝 넘어갔지만, 10m 거리에서 극적으로 칩인 버디를 만들어내며 1타 차로 선두 이소미를 추격했습니다.

박지영은 남은 3개 홀에서는 더 이상 타수를 줄이지 못했지만 이소미가 15번 홀부터 17번 홀까지 세 홀 연속 보기로 무너져 역전 우승을 완성했습니다.

이소미는 15번 홀(파4)에서는 3m 파퍼트를 놓쳤고 16번 홀(파3)에선 1m, 17번 홀(파4)에서는 1.2m 파퍼트를 넣지 못해 자멸했습니다.

1오버파 73타를 친 이소미는 합계 9언더파로 임희정, 장수연과 함께 공동 3위로 대회를 마쳤고 2타를 줄인 김수지가 10언더파로 선두와 1타차 준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시즌 6승으로 상금왕을 확정한 박민지는 오늘(7일) 7언더파를 몰아쳐 공동 8위에 오르는 저력을 보였습니다.

박민지는 시즌 최종전 SK쉴더스·SK 텔레콤 챔피언십에서 10위 이내에만 들면 대상도 자력 확정합니다.

(사진=KLPGA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