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국마사회 경주마 닉스고, 브리더스컵 제패…우승 상금 37억 원

한국마사회 경주마 닉스고, 브리더스컵 제패…우승 상금 37억 원

김형열 기자

작성 2021.11.07 13:50 수정 2021.11.07 13: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브리더스컵 우승한 닉스고(아래)와 로사리오 기수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 브리더스컵 우승한 닉스고(아래)와 로사리오 기수
 
한국마사회 소속 경주마 닉스고가 '경마 올림픽'으로 불리는 브리더스컵 클래식 경주에서 우승했습니다.

닉스고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인근 델마르의 델마르 레이스트랙에서 열린 2021 브리더스컵 경마 클래식 경주에서 1.25마일(약 2㎞)을 1분 59초 57에 달려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습니다.

닉스고는 초반부터 선두를 내달린 뒤 올해 5월 켄터키 더비에서 우승한 메디나 스피리트를 2와 ¾ 마신 차이로 여유 있게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닉스고가 출전한 올해 브리더스컵 클래식 경주 총상금은 600만 달러, 우승 상금은 312만 달러(약 37억 원)입니다.

브리더스컵은 세계 최고의 경마 대회로 불리며 그중에서도 클래식 레이스는 이 대회의 '메인이벤트'입니다.

미국산 5세 수말인 닉스고는 한국마사회가 해외 우수 씨수말 자원 조기 확보를 위해 2017년 미국 킨랜드 경매에서 8만 7천 달러에 산 경주마입니다.

올해 1월 미국 페가수스 월드컵에서 우승해 한국 돈으로 19억 원에 이르는 상금 174만 달러를 벌었고 이후로도 사우디컵 4위, 코너스커 핸디캡 경주와 휘트니 스테이크스, 루카스 클래식 스테이크스 대상 경주 등에서는 정상에 올랐습니다.

조교사는 브래드 콕스(41·미국), 기수는 조엘 로사리오(36·도미니카공화국)입니다.

로사리오 기수는 경기 후 "닉스고가 워낙 달리는 것을 좋아한다"며 "나는 그냥 고개를 숙이고 있었고, 닉스고가 다 했다"고 기뻐했습니다.

닉스고는 통산 24차례 경주에 나서 10번 우승했고, 지금까지 번 상금은 867만 3,135 달러, 한국 돈으로 103억 원에 이릅니다.

이번 우승으로 닉스고는 미국 경마의 연말 시상식인 '이클립스 어워드'에서 '올해의 경주마'가 될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또 경주마 은퇴 후 씨수말로서 가치도 급상승할 전망입니다.

이전까지 닉스고의 예상 교배료는 회당 15,000달러였으나 이번 우승으로 25,000달러까지 올라갈 것으로 예상됩니다.

닉스고는 2022년 1월 페가수스 월드컵을 마지막으로 은퇴하고 이후 미국에서 씨수말 활동을 시작, 종마로서 가치를 인정받은 뒤 국내로 들어와 우수 국산마 생산에 힘을 쏟을 예정입니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