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재명 "장애인 · 비장애인, 통합교육이 바람직"

이재명 "장애인 · 비장애인, 통합교육이 바람직"

고정현 기자

작성 2021.11.07 13: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재명 "장애인 · 비장애인, 통합교육이 바람직"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장애인 교육 문제와 관련해 "특수학교도 바람직하기는 하지만 결국 비장애인과 함께 통합교육의 공간에서 일상적으로 함께 살아가는 게 가장 바람직하다"고 말했습니다.

이 후보는 오늘(7일) 서울 강서구 소재 특수학교인 서진학교에서 학부모들과 간담회를 하고 "장애인이나 비장애인이나 결국은 다 우리의 이웃이고 사랑받아 마땅한 우리 가족"이라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 후보는 통합교육에 대해 "비장애인 입장에서는 장애인이 결코 별종이나 특이한 존재가 아니라 우리와 같은 하나의 인간, 함께 살아가야 할 동료 시민이라는 것을 느끼게 할 수 있는 좋은 계기"라면서 "그런데도 안 되는 첫 번째 이유는 오해와 편견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두 번째로는 재정 당국이 통합교육을 알긴 아는데 결국은 비용 문제 때문에 충분히 (학생들을) 배려하지도 못하고 학교에서는 충돌이 발생하니 자꾸 (장애 학생을) 빼내려고 하는 것"이라면서 "사실은 그렇지 않아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후보는 "행정을 하는 사람 입장에서 자세히 보면 별도 공간을 만들어서 별도 교육을 해나가는 것 자체가 비용인데다 그 이후 사회 적응 과정을 고려해보면 또 비용이 추가된다"면서 "국가 정책과 재정 측면에서는 오히려 통합교육이 비용이 덜 들 수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후보가 방문한 서진학교는 공립 지적장애 특수학교로 지난해 3월 개교했습니다.

학교 설립 과정에서 주민 등이 반대했으며 이 과정에서 2017년 장애 학부모들이 이른바 '무릎 호소'를 하면서 사회적인 관심을 받았습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