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재명 "희망 잃은 청년 위해 필요하다면 기꺼이 포퓰리즘"

이재명 "희망 잃은 청년 위해 필요하다면 기꺼이 포퓰리즘"

이강 기자

작성 2021.11.07 11: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재명 "희망 잃은 청년 위해 필요하다면 기꺼이 포퓰리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오늘(7일) "희망 잃은 청년을 구하기 위해 포퓰리즘이 필요하다면 포퓰리즘이라도 기꺼이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후보는 페이스북에 '"쌀 사 먹게 2만 원만…" 22살 청년 간병인의 비극적 살인' 제목의 한 언론 보도를 링크한 뒤 "소리 없는 사람들의 서러운 삶과도 함께하는 이재명 정부를 만들고 싶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보도는 지난 8월 대구지방법원에서 존속살해 혐의로 징역 4년형을 선고받은 한 20대 청년에 대한 것입니다.

뇌출혈로 사지 마비된 부친을 간병하지 않아 죽게 했다는 혐의로 처벌을 받고 사회적 지탄을 받았으나 이면에는 생활고와 복지 시스템 미비 등이 있었다 게 이 보도의 요지입니다.

이 후보는 "묵묵히 현실을 열심히 살았을 청년에게 주어지지 않은 자립의 기회, '자기든 아버지든 둘 중 한 명은 죽어야만 끝나는' 간병의 문제에 대해 실질적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자식의 도리를 지키기 위해 자신의 미래를 포기해야만 했고 그것이 죄가 되어 감옥에 갇히고 비난의 뭇매까지 견뎌내야 했던 청년의 사정을 소상히 세상에 알려준 언론사를 통해 언론의 역할이 무엇인지도 돌아보게 된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이 사건은 아주 오랜 시간 동안 모두의 방임과 무관심 속에서 이루어진 타살"이라는 한 교사의 탄원에 공감한다면서 탄원 동참 의사도 밝혔습니다.

이어 "정치가 입버릇처럼 민생을 외치지만, 복잡한 경제 수식과 수치로는 결코 드러나지 않는 보통 사람들의 삶, 정치에 관심 가질 여력조차 없는 소리 없는 사람들의 삶이 곧 민생"이라면서 "이분들의 삶을 바꾸는 것이 가장 위대하고 시급한 개혁"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