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76세 아빠' 김용건 "심려끼쳐 죄송…돌잔치 초대하겠다"

'76세 아빠' 김용건 "심려끼쳐 죄송…돌잔치 초대하겠다"

SBS 뉴스

작성 2021.11.07 10: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김용건
76세 나이로 셋째 자녀를 보는 배우 김용건이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일련의 논란들을 사과했다.

김용건은 지난 6일 첫 방송된 MBN '인생필드 평생동반-그랜파'에 백일섭의 적극적인 설득으로 출연했다. 지난 8월, 13년 간 교제해온 39세 연하의 여자친구의 임신으로 연예계를 떠들썩하게 한 뒤라 김용건의 출연은 더욱 관심을 받았다.

이날 "심려 끼쳐 죄송합니다"라고 입을 연 김용건은 "방송을 할까 말까 고민을 많이 했는데 주위에 물어보니까 하는 게 낫다고 하더라. 용기를 갖고 나왔다."면서 "민망스럽지만, 돌잔치에 초대하겠다."고 재치있게 첫 인사를 했다.

김용건은 백일섭 등 동료배우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그는 "백일섭 형이 몇 번 연락을 해줘서 고마웠다. 나락으로 떨어진 상황에서 형님들이 걱정을 많이 해줘서 큰 힘을 얻었다, 다 내가 부족해서 벌어진 일"이라며 심정을 털어놨다.

이어 그는 "70대에 아빠가 되는 건 세계적으로 7만 명 중 한 명이라더라. 앞으로 '김용건의 힘!' 같은 광고가 들어오지 않을까."라며 여전히 밝은 모습을 보여줬다.

지난 8월 김용건의 아이를 임신한 39세 연하 여성 A씨는 '김용건이 여건상 아이를 낳아 기를 수 없다며 낙태를 종용했다'며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에 김용건은 진심으로 A씨에게 사과를 전하며 아이에게 좋은 아버지가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SBS연예뉴스 강경윤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