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갈 곳 없는 돈, 상가 · 오피스에 몰린다…매매 역대 최대

갈 곳 없는 돈, 상가 · 오피스에 몰린다…매매 역대 최대

이강 기자

작성 2021.11.07 09: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갈 곳 없는 돈, 상가 · 오피스에 몰린다…매매 역대 최대
올해 들어 서울의 수익형부동산(상가·오피스 등 임대 이익을 얻을 수 있는 부동산) 매매 총액이 통계 집계 이래 역대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7일 부동산114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 시스템 통계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1∼9월 서울의 상업·업무용 부동산 매매 총액은 35조7천550억9천266만 원, 건수는 1만4천53건으로 집계됐습니다.

총액과 건수 모두 관련 통계 집계가 시작된 2006년 이래 1∼9월 기준으로 가장 큰 규모입니다.

특히 매매 총액은 종전 최대치였던 지난해 같은 기간 25조4천30억7천227만 원 대비 무려 10조3천520억2천39만 원 늘었습니다.

건수는 이전 최대치였던 2016년(1만3천261건)보다 792건 많았습니다.

올해 서울 수익형부동산의 건축물 주용도별 매매 건수를 보면 공연장·사진관 등이 포함되는 제2종 근린생활(5천182건), 소매점·휴게음식점을 비롯한 제1종 근린생활시설(3천631건), 판매시설(2천501건), 업무시설(1천921건), 교육연구시설(294건), 숙박시설(224건) 등의 순이었습니다.

판매시설과 숙박시설을 제외하고 모두 최근 5년 새 가장 많은 수치입니다.

여경희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다양한 업종의 입점이 가능한 근린생활시설과 안정적인 임대 수익을 확보할 수 있는 업무시설의 매매 건수가 올해 눈에 띄게 늘었다"면서 "코로나19 여파로 공실 리스크가 커진 판매시설과 숙박시설의 매매는 예년에 비해 저조한 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코로나19에 따른 정부의 경기부양책으로 시중에 풀린 풍부한 유동자금이 상당 부분 수익형 부동산에 유입된 것으로 분석됩니다.

또 연일 급등하는 주택 가격에 피로감이 쌓이고, 정부가 주택시장에 강력한 규제 기조를 유지하면서 수익형 부동산이 반사 이익을 누리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사진=상가정보연구소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