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피겨 차준환, 그랑프리 3차 대회서 아쉬운 5위…4회전 점프 난조

피겨 차준환, 그랑프리 3차 대회서 아쉬운 5위…4회전 점프 난조

권종오 기자

작성 2021.11.07 09: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피겨 차준환, 그랑프리 3차 대회서 아쉬운 5위…4회전 점프 난조
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 간판 차준환(고려대)이 올 시즌 처음 참가한 시니어 그랑프리 대회를 아쉽게 마무리했습니다.

차준환은 오늘(7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열린 2021-2022 ISU(국제빙상경기연맹) 피겨스케이팅 시니어 그랑프리 3차 대회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0.68점, 예술점수(PCS) 82.50점, 감점 1점으로 총점 152.18점을 기록했습니다.

차준환은 쇼트프로그램 95.56점을 합한 최종 총점 247.74점으로 11명의 출전 선수 중 5위에 자리했습니다.

쇼트프로그램에서 3위를 차지해 메달이 기대됐지만, 중압감을 이겨내지 못하고 무너졌습니다.

아쉬움이 남는 연기였습니다.

차준환은 첫 단추를 잘못 끼웠습니다.

첫 연기 과제인 쿼드러플 토루프를 시도하다 중심축이 흔들리며 넘어졌습니다.

첫 번째 과제에서만 수행점수(GOE) 4.75점이 깎였습니다.

첫 과제를 망친 차준환은 두 번째 점프 과제인 쿼드러플 살코에서도 큰 실수를 범했습니다.

넘어진 여파 때문인지 쿼드러플(4회전) 점프를 더블(2회전) 점프로 수행했습니다.

기본 배점 9.70점의 점프 과제를 1.30점의 점프로 소화하면서 다시 점수가 크게 깎였습니다.

세 번째 점프 과제에서도 실수가 나왔습니다.

트리플 플립-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 뒤에 붙이는 트리플 점프를 싱글(1회전) 점프로 처리하면서 기본 배점에서 손해를 봤습니다.

플라잉카멜스핀(레벨3), 스텝시퀀스(레벨4)를 연기하며 호흡을 가다듬은 차준환은 네 번째 점프 과제인 트리플 악셀-싱글 오일러-트리플 살코 콤비네이션 점프에서도 감점을 받았습니다.

마지막 살코 점프에서 쿼터 랜딩(점프 회전수가 90도 수준에서 모자라는 경우) 판정이 나왔습니다.

후반부에 뛴 트리플 악셀은 클린 처리했지만, 이어 뛴 트리플 러츠에서도 쿼터 랜딩 판정이 나왔습니다.

차준환은 당초 트리플 러츠에 트리플 루프를 이어 뛰는 콤비네이션 점프를 계획했는데, 트리플 루프도 수행하지 못했습니다.

코레오시퀀스(레벨1), 체인지풋싯스핀(레벨4), 체인지풋콤비네이션스핀(레벨3)로 연기를 마무리한 차준환은 아쉬운 듯 고개를 저었습니다.

우승은 프리스케이팅에서 쿼드러플 점프 3개를 클린 처리한 일본의 가기야마 유마(278.02점)가 차지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