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청년주택 찾은 이재명 "공공주택 청년에게 우선 공급"

청년주택 찾은 이재명 "공공주택 청년에게 우선 공급"

한세현 기자

작성 2021.11.06 19:56 수정 2021.11.06 21: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각 당 후보들이 확정되면서 이제 본격적인 대선의 계절입니다. 먼저 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오늘(6일) 청년들에게 다가갔습니다. 공공주택 청년 우선 공급을 약속했습니다. 또, 보수 세력이 이재명 죽이기에 나섰다며 지지층 결집을 시도했습니다.

한세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거주도 하고 업무도 하는 공간인 청년공유주택에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가 갔습니다.

정부가 청년 주거 지원 정책에 따라 지은 건데, 이 후보는 옥상과 공용 빨래방 등을 둘러본 뒤 청년들과 부동산 정책을 놓고 토론도 했습니다.

이 후보는 정부 주도 택지개발로 공공주택을 대규모로 공급하겠다며, 청년들에게 우선 공급을 약속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이재명/민주당 대선 후보 : 가장 취약 계층이 청년 계층인데, '억강부약' 정신에 따라서 청년들에게 우선적으로 일부 비율을 배정하는 걸 지금 검토하고….]

청년 표심을 염두에 둔 전략으로 보입니다.

이 후보는 "집은 공공재, 땅은 국민 모두의 것"이라며, "'집을 100채 갖든 왜 관여하느냐'는 생각을 이제는 바꿔야 한다"고도 했습니다.

오후에는 검찰과 언론의 개혁을 요구하는 시민단체 행사에 참여했습니다.

이 후보는 "검찰 권력은 없는 죄도 있게 만들고, 있는 죄도 덮는 무소불위의 권한을 행사하고 있다"며 검찰총장 출신인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정조준했습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후보 : 그분(윤석열 후보)은 보복·복수 얘기 많이 하는데 누구 잡아넣겠다, 저도 잡아넣겠다고 자꾸 그러더라고요. 저는 사실은 미래의 민생을 얘기하고 싶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이 후보는 SNS에서도 공세를 이어갔는데, "국민의힘, 부패 토건세력, 보수언론이 삼위일체로 '이재명 죽이기'에 올인하고 있다"고 성토했습니다.

전통적 지지층을 결집하고, '대장동 의혹'은 '국민의힘 게이트'라는 주장을 부각하려는 의도로 풀이됩니다.

(영상취재 : 정상보, 영상편집 : 박정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