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준석 "비단 주머니 공개" 윤석열 "자신감 생겼다"

이준석 "비단 주머니 공개" 윤석열 "자신감 생겼다"

박원경 기자

작성 2021.11.06 15:40 수정 2021.11.06 16: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준석 "비단 주머니 공개" 윤석열 "자신감 생겼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오늘(6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한 카페에서 이준석 대표와 오찬 회동을 하고 대선 전략 등을 논의했습니다.

두 사람은 약 1시간 20분가량 진행된 식사 도중 머리를 맞대거나 함께 미소를 지으며 화기애애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이 대표는 식당 이름에 '사심'이라는 단어가 들어가 있는 점을 언급하면서 경선 후보 4명의 마음을 모아 선거에 대비하겠다는 뜻에서 장소를 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윤 후보와 이 대표는 식사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이달 중 선거대책위원회를 구성하는 것에 대해 공감대를 이뤘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표는 "이달 중 선대위를 무조건 구성할 수 있도록 조속히 추진하겠다는 정도의 공감대가 있었다"며 "속칭 '비단 주머니'라 불렸던 준비된 일들을 후보에게 공개했고, 이것들이 구체화할 수 있도록 후보를 지원할 수 있는 절차에 대해 논의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비단주머니를 20개쯤 준비했다. 오늘은 개략적인 내용으로, 비단 주머니 2주차 정도까지 말씀드렸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이 대표는 여권의 공세를 돌파할 계책으로 '비단주머니'를 내놓겠다고 공언한 바 있습니다.

윤 후보는 일각에서 제기됐던 이준석 대표와의 불화설은 사실과 다르다고 일축했습니다.

윤 후보는 '이 대표와 불편함이 있다고 비치면서 2030 지지세가 약한 것 아니냐는 시각이 있다'는 지적에 대해 "밖에 공개는 안됐지만 대표님과 저는 자주 소통하며 생각을 나누고 만나왔다"며 "그런 오해는 앞으로 저희가 하나라는 것을 보면 해소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답했습니다.

이 대표도 "이 부분은 윤 후보와 제 생각이 완벽히 일치해서 따로 드릴 말씀이 없다"고 거들었습니다.

윤 후보는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의 선대위 참여 여부와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의 관계 설정에 대한 질문에는 "시간을 두고 있다. 아직 조직의 구성이나 형태, 어떤 분을 영입하고 모실 것인지 정해진 게 없다"고 말했습니다.

윤 후보는 경선에서 경쟁했던 홍준표 의원, 유승민 전 의원, 원희룡 전 제주지사와 관련해 "어제 전화는 드렸다. 가장 빠른 시일 내에 뵐 생각이다. 정치 경험이 많은 분들이기 때문에 제가 여러 가지 조언도 듣고 도움도 요청하겠다"며 "후보님들께서도 원팀으로 선거를 치르겠다고 말씀하셨기 때문에 가장 빠른 시일 내 한번 뵙고 자리를 가질 생각"이라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대선 후보 자격으로 회동할 의사를 묻는 질문에는 "그 문제에 대해서는 아직 깊이 생각해보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