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윤석열, 가락시장서 민생행보…"전국민 재난지원금 안 돼"

윤석열, 가락시장서 민생행보…"전국민 재난지원금 안 돼"

박원경 기자

작성 2021.11.06 10: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윤석열, 가락시장서 민생행보…"전국민 재난지원금 안 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후보 선출 후 첫 공식 일정으로 서울 송파구 가락시장을 찾았습니다.

대선 후보로서 첫 일정을 시장 방문으로 잡은 건 민생을 챙기겠다는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한 의도로 풀이됩니다.

윤 후보는 오늘(6일) 시장을 돌며 상인들과 대화를 나눴습니다.

첫 일정으로 가락시장 찾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사진=연합뉴스)
한 점포에서 상인이 "요즘 매출이 많이 안 좋다"고 하자 윤 후보는 "조금만 버티시라, 힘내시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윤 후보는 시장을 돌아본 후 기자들과 만나 "가락시장은 영업하시는 분들 뿐 아니라 소비자인 시민들의 생활과도 밀접한 곳이라 아침에 찾게 됐다"며 "민생현장을 본다는 차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전 국민 재난지원금을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데 대해서는 "영세 소상공인, 자영업자에 대한 코로나19 피해 보상은 손실을 보상하는 관점에서 접근해야 한다"며 "몇 퍼센트 이하는 전부 지급한다는 식으로 접근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습니다.

첫 일정으로 가락시장 찾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사진=연합뉴스)
윤 후보는 오늘 오후 마포구 한 식당에서 이준석 대표와 오찬을 함께하는데, 선거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을 포함한 대선 레이스 전반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후 윤 후보는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열리는 '2021 대한민국 청년의 날' 행사에 참석할 예정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