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주권 침해 아랑곳 않고 "백신 대금 내놔"…국가를 무릎 꿇린 화이자 [워싱턴 인사이트]

주권 침해 아랑곳 않고 "백신 대금 내놔"…국가를 무릎 꿇린 화이자 [워싱턴 인사이트]

김수형 기자

작성 2021.11.06 11:00 수정 2021.11.06 11: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오늘(6일) 먹는 코로나 치료제까지 개발했다고 발표한 화이자는 코로나 백신으로 지구를 구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이미 우리 국민들이 가장 많이 맞은 백신도 화이자인데, 정부는 내년에도 화이자 백신 3천만 회분과 3천만 회를 추가로 도입할 수 있는 옵션을 넣은 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습니다.

하지만 화이자와 맺은 계약은 비밀 유지 조항이 있다는 이유로 구체적인 실체가 전혀 알려진 바 없었습니다. 워싱턴의 소비자단체 '퍼블릭 시티즌'은 전 세계 9개 국가가 화이자와 맺은 계약서를 단독 입수해 분석한 결과 상식을 뛰어넘는 화이자의 갑질이 있다는 걸 밝혀냈습니다.

화이자는 비밀 유지 조항을 빌미로 상대국에 재갈을 물리는 건 기본에 일부 국가에는 계약을 맺으려면 주권 면제를 포기하는 조항까지 넣게 했습니다. 백신 대금을 끝까지 받아내기 위해 주권 침해 논란까지 아랑곳하지 않은 것입니다.

백신을 기부할 때는 화이자의 동의를 얻도록 해 국가 간 백신의 원활한 이동까지 어렵게 했습니다. 퍼블릭 시티즌은 계약서에 문제 조항이 공통적으로 발견됐다면서, 한국 계약서도 예외가 아닐 거라고 전망했습니다.

퍼블릭 시티즌의 자인 리즈비 연구원의 단독 인터뷰를 통해 화이자의 갑질 계약서의 실체를 꼼꼼하게 분석해드립니다.

(SBS 비디오머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