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5번째 철거 강제집행…신도들, 소화 분말 뿌리며 저항

5번째 철거 강제집행…신도들, 소화 분말 뿌리며 저항

정반석 기자

작성 2021.11.06 07: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서울 장위동 재개발 지역 한가운데 있는 사랑제일교회에 대한 법원의 다섯 번째 철거 강제집행이 또 무산됐습니다. 사랑제일교회는 거액의 보상금을 요구하며 조합과 갈등을 벌여 왔는데, 이번에도 신도 수백 명이 교회 안팎에서 거세게 저항했습니다.

정반석 기자입니다.

<기자>

진입을 시도하는 경찰과 집행관에게 신도들이 소화 분말 등을 마구 뿌립니다.

일부 신도는 전신주 위에까지 올라가 위태로운 상황을 연출합니다.

교회 내부에는 신도 수백 명이 모여 있는데, 이들은 오후부터 시작된 강제집행을 강하게 막아섰습니다.

경찰과 집행인력들이 굴착기를 동원해 차단막을 제거하고 건물 붕괴를 막기 위한 흙벽도 쌓았는데, 함성을 지르며 돌을 던졌습니다.

굴착기가 만든 공간으로 진입이 시작되자 소화기 등을 동원했습니다.

교회 측 인사로 보이는 사람이 굴착기로 달려들어 경찰에 연행되기도 했습니다.

5시간가량 강제집행을 시도했지만, 날이 어두워지면서 인명 사고를 우려한 경찰이 일단 집행을 중단시켰습니다.

잠시 재진입 여부가 논의됐지만, 저녁 6시 40분에 법원 측이 집행 불가를 선언했습니다.

이번이 사랑제일교회에 대한 다섯 번째 강제집행 시도인데, 지난해부터 모두 교인들의 저항에 막혔습니다.

지난 4월에는 충돌을 우려해 명도집행이 당일 취소되기도 했습니다.

지난해 3차 명도집행 때는 교회 측이 화염병까지 동원하면서 10여 명의 부상자가 발생하기도 했습니다.

교회 측은 서울시 토지수용위원회가 보상금으로 책정한 액수의 7배에 달하는 560여 억 원을 요구해 왔습니다.

재개발조합 측이 소송을 내, 교회 측은 1심에 이어 지난달 항소심에서 패소한 상태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