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늘 2,300명 안팎 예상…"하루 7,000명 확진 대응"

오늘 2,300명 안팎 예상…"하루 7,000명 확진 대응"

김덕현 기자

작성 2021.11.06 06: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오늘(6일)도 2,300명 안팎이 될 걸로 보입니다. 단계적 일상회복이 시작된 이후 증가세가 뚜렷한데, 정부는 하루 환자가 7,000명까지 나오더라도 대응할 수 있도록 병상을 추가 확보하기로 했습니다.

김덕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일주일 하루 평균 신규 환자는 2,115명으로 단계적 일상회복 전과 비교하면 한 주 만에 30% 가까이 늘었습니다.

수도권을 비롯한 전국 모든 권역에서 신규 환자 발생이 늘었는데, 정부가 핵심 방역지표로 꼽은 사망자와 위중증 환자도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습니다.

정부는 우선 신규 환자가 80%가량 몰리는 수도권 의료기관에 준중증 병상 402개, 중등증 환자 병상 692개를 추가 확보하는 행정명령을 내렸습니다.

[이기일/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 : 일상회복으로 전환하면 한두 달 내로 확진자가 많이 증가한 (외국) 사례가 또 있습니다. (준비가) 평균적으로는 4주 정도가 걸리기 때문에 지금부터 미리미리 준비하는….]

이번 조치로 신규 환자에 대한 의료 대응 여력은 7,000명까지 늘었습니다.

여기에 중증 병상 254개를 추가 확보하도록 하는 예비 행정명령도 내린 만큼, 최대 환자 1만 명까지도 대응 가능하도록 하겠다는 것이 정부 계획입니다.

정부는 재택치료 기준도 강화했습니다.

60대 이상 고령층은 본인도 접종을 마치고, 접종을 완료한 보호자와 함께 격리하는 경우에만 재택치료가 가능합니다.

한편, 정부는 내년도 화이자 백신을 3천만 회분 추가 계약했는데, 기존 물량과 옵션을 더하면 국내 도입 물량은 1억 2천만 회분으로 늘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