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펑' 창원 빌라 가스 폭발로 70대 남성 온몸 화상

'펑' 창원 빌라 가스 폭발로 70대 남성 온몸 화상

한성희 기자

작성 2021.11.06 00: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펑 창원 빌라 가스 폭발로 70대 남성 온몸 화상
▲ 경남 창원 빌라 가스 폭발 사고 현장

어제(5일) 저녁 7시 20분쯤 경남 창원의 빌라에서 폭발 사고가 나 70대 남성이 온몸에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창원소방본부는 진해구에 있는 빌라 1층에 혼자 사는 79살 남성 박모 씨가 전신 2~3도 화상을 입고 화상전문병원으로 옮겨졌다고 밝혔습니다.

박 씨는 병원 이송 당시 대화가 가능한 정도여서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걸로 소방당국은 보고 있습니다.

박 씨 말고도 5명의 이웃주민이 심한 불안 증세를 보여 병원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경남 창원 빌라 가스 폭발 사고 현장 (사진=창원소방본부 제공)

건물의 주변 유리창이 모두 깨지고 철로 된 창문틀까지 변형될 정도로 폭발 여파가 컸던 걸로 보입니다.

"'펑'하는 폭발음이 들렸다"는 진술을 확보한 소방당국은 LPG 가스통이 터진 걸로 추정하고 정확한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현장에서 일부 화재의 흔적은 발견됐지만 소방차가 출동했을 때 진화가 필요한 정도는 아니었던 걸로 전해졌습니다.

(사진=창원소방본부 제공)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