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WHO "유럽, 다시 팬데믹 진원지로"…코로나19 재확산 경고

WHO "유럽, 다시 팬데믹 진원지로"…코로나19 재확산 경고

정다은 기자

작성 2021.11.05 22: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WHO "유럽, 다시 팬데믹 진원지로"…코로나19 재확산 경고
세계보건기구는 유럽이 다시 코로나19 팬데믹의 진원지가 됐다며 내년 2월까지 50만명의 사망자가 더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한스 클루주 WHO 유럽 사무소 소장은 이날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해당 지역에서 확진자 수가 다시 기록적인 수준에 근접하기 시작했으며 전염 속도도 매우 우려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AP통신 등이 전했습니다.

WHO는 유럽 지역을 러시아, 중앙아시아 일부 국가를 포함해 53개국으로 분류합니다.

클루주 소장은 "우리는 또 한 번 팬데믹 재유행의 중대한 시점에 있다"면서 "유럽은 팬데믹의 진원지로 다시 돌아왔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코로나19 예방 조치 완화와 일부 지역의 낮은 백신 접종률이 최근 코로나19 감염 급증의 배경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WHO가 유럽 지역으로 분류한 53개국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입원율은 지난 한주에 걸쳐 두 배 이상 상승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같은 추세가 계속될 경우 이 지역에서 내년 2월까지 50만명의 코로나19 사망자가 더 발생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클루주 소장은 유럽 지역의 주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거의 180만명으로, 전주보다 6% 증가했고, 주간 사망자는 2만4천명으로 전주보다 12% 늘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